토트넘 홋스퍼 공격수 손흥민이 지난 16일 영국 버밍엄 빌라 파크에서 애스턴 빌라를 3대 2로 이긴 2019-2020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 26라운드 원정경기를 앞두고 몸을 풀고 있다. AP뉴시스

손흥민(27·토트넘 홋스퍼)이 오른팔 골절로 수술대에 오른다. 장기 결장이 예상된다. 새해 전후의 부진을 끊고 최근 5경기 연속 골로 상승세를 탄 손흥민 스스로에게는 물론,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16강전을 앞둔 토트넘 홋스퍼에 날벼락 같은 악재가 찾아왔다.

토트넘은 18일(한국시간) 홈페이지에 “손흥민이 오른팔 골절상을 입어 이번 주중으로 수술을 받을 예정”이라며 “애스턴 빌라와 경기하는 동안 부상을 당했다. 수술을 마친 뒤 재활을 위한 관리로 몇 주(a number of weeks) 동안 결장이 예상된다”고 밝혔다.

손흥민은 지난 16일 애스턴 빌라를 3대 2로 이긴 프리미어리그 26라운드 원정경기에서 원톱 스트라이커로 선발 출전, 풀타임을 소화하며 멀티골을 터뜨렸다. 전·후반 추가시간마다 골을 넣는 집념을 발휘해 리그 사무국 주관 팬 투표에서 가장 많은 57%의 지지를 얻어 최우수선수로 선정됐다.

손흥민은 이 경기 도중 오른팔을 몸에 붙이고 뛰거나 왼손으로 주물러 불편한 기색을 드러냈다. 결국 골절상이었다. 재활 기간은 수술 뒤에 결정될 것으로 보인다. 영국 석간 ‘이브닝 스탠다드’는 결장 기간을 두 달로 예상했다.

토트넘은 지난달 왼쪽 햄스트링 부상으로 장기 재활 중인 해리 케인에 이어 손흥민까지 잃는 악재를 맞았다. 당장 20일 독일 라이프치히와 대결하는 UEFA 챔피언스리그 16강 1차전 홈경기부터 손흥민을 잃고 시작하게 됐다. 2차전 원정은 다음달 11일에 열린다. 토트넘이 16강에서 탈락하면 손흥민의 올 시즌 챔피언스리그 일정은 그대로 막을 내릴 수 있다.

다음달 2022 카타르월드컵 아시아 2차 예선 H조 후반부 일정을 시작하는 한국 축구대표팀에도 손흥민의 부상은 악재가 될 수밖에 없다. 한국은 다음달 26일과 31일에 투르크메니스탄, 스리랑카와 5, 6차전을 차례로 갖는다. 중간 전적 2승 2무를 기록, 투르크메니스탄(3승 2패)에 밀려 H조 2위로 처진 한국이 1위를 탈환하기 위해 반드시 이겨야 하는 경기다.

김철오 기자 kcopd@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