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8일 오후 대구시 수성구의 한 병원에서 입원 환자들이 대구의료원으로 이송하기 위해 의료진이 분주하게 움직이고 있다. 연합뉴스

국내 신종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31번째 확진자가 입원했던 한 한방병원에서 의료진으로부터 코로나19 검사를 권유받았으나 두 차례나 거절한 것으로 드러났다. 지역사회 노출을 적어도 2~3일 줄일 수 있었던 기회를 놓친 결정적 실수다.

31번 환자는 대구 서구에 거주 중인 61세 한국인 여성이다. 그는 지난 6일 교통사고를 당한 뒤 이튿날인 7일부터 대구의료원으로 옮겨진 17일까지 수성구 범어동 새로난한방병원에 입원해 지냈다. 이후 이동 경로가 조금 특이한데, 그는 입원치료를 받는 열흘 동안 수없이 병원 바깥을 돌아다니며 집회나 예식장 등 인구 밀도가 높은 곳들을 거쳤다.

그는 지난 9일과 16일에는 남구 대명로 신천지 대구교회를 찾아 2시간 동안 진행된 집회에 참석했다. 또 15일에는 지인과 함께 동구 퀸벨호텔 예식장에서 열린 결혼식을 찾아 식사까지 했다.

입원 상태에서도 자유롭게 이동했던 31번 환자가 처음 발열 증세를 보인 건 지난 10일이었다. 당시 그의 체온은 38.8도에 달했다. 코로나19 감염을 우려한 의료진은 31번 환자에게 관련 검사를 권했다. 그러나 31번 환자는 “해외여행을 간 적도 없고 확진자와 접촉한 적도 없다”며 이를 거부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31번째 확진자가 감염증 의심 증상을 보여 첫 진료를 받은 대구시 수성구 보건소가 18일 오전 폐쇄되고 있다. 연합뉴스

이후로도 31번 환자의 증상은 사라지지 않았다. 병원 측은 지난 14일 결국 영상의학 검사를 진행했고 폐렴을 발견했다. 의료진은 환자에게 전문적인 내과 치료가 필요하며, 코로나19 감염에 대한 우려도 있다는 판단을 내리고 31번 환자에게 다른 전문 병원으로 옮길 것을 권유했다. 하지만 31번 환자는 이번에도 같은 이유로 검사를 거부했고 해당 병원에 계속 머무를 것을 주장한 것으로 알려졌다.

어쩔 수 없었던 의료진은 31번 환자의 폐렴 치료를 위해 항생제를 투여했으나 증상은 계속 나빠졌다. 결국 다시 코로나19 검사를 권유했고, 31번 환자는 세 번째 만에 수성구 보건소를 찾아 진단 검사를 받았다. 그 결과 18일 최종 확진 판정을 받았다.

31번 환자에게 처음 폐렴 증상이 나타난 건 지난 14일이다. 그러나 그 상태로 15일과 16일 교회 집회와 호텔 예식장을 찾았다. 만약 그가 의료진 제안을 받아들여 곧장 검사를 받았다면 불필요한 지역 사회 노출을 최소 2~3일 줄일 수 있었던 셈이다.

현재 31번 환자가 다녀간 수성구 보건소와 퀸벨호텔 등에는 비상이 걸렸다. 보건소 측은 2차례 시설 내부 전체를 방역했고, 1~3층 민원실도 폐쇄한 상태다. 31번 환자와 접촉한 직원과 공익 요원 등 11명은 자가격리됐다. 퀸벨호텔도 바로 휴업에 들어갔다.

대구시는 대구시민의 날 행사를 비롯해 공공이 주관하는 모든 행사를 취소했다. 민간행사에 대해서도 최소를 권고하고 있다.

문지연 기자 jymoon@kmib.co.kr


더 보기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