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 요코하마항 정박 크루즈선 '다이아몬드 프린세스'에 탑승했던 한국인 6명과 일본인 배우자 1명이 19일 새벽 한국행을 위해 도쿄 하네다공항에서 대통령 전용기(공군 3호기)에 탑승하고 있다. 앞서 이들은 이날 0시 20분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코로나19) 집단 감염 사태가 발생한 다이아몬드 프린세스에서 하선해 주일 한국대사관이 준비한 버스로 하네다공항으로 이동했다. 연합뉴스

일본 요코하마(橫浜)항 정박 크루즈선 ‘다이아몬드 프린세스’에서 하선한 한국인 14명 중 6명과 일본인 배우자 1명을 태운 대통령 전용기(공군 3호기)가 19일 오전 2시 20분쯤 도쿄 하네다공항에서 이륙했다. 대통령 전용기는 이날 오전 6시쯤 김포공항에 도착할 예정이다.

다이아몬드 프린세스에는 14명의 한국인이 탑승하고 있었다. 대통령 전용기로 귀국하지 않는 한국인 탑승자 8명은 코로나19 검사 결과 음성 판정을 받으면 19~21일 하선할 예정이다.

대통령 전용기는 전날 정오께 서울공항에서 이륙해 같은 날 오후 2시 50분께 하네다공항에 착륙한 후 이들을 태우기 위해 대기하고 있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코로나19’ 집단 감염 사태가 발생한 다이아몬드 프린세스에 탑승했던 한국인 6명과 일본인 배우자 1명은 19일 0시 20분쯤 한국행을 위해 하선했다.

하선 직후 주일 한국대사관이 준비한 버스에 탑승해 도쿄 하네다공항으로 이동했다. 본국에서 파견된 의료팀은 귀국자들의 건강상태를 확인했다.

교도통신에 따르면 일본 후생노동성(후생성)은 18일 다이아몬드 프린세스에서 88명의 코로나19 감염자가 확인됐다고 발표했다. 이에 따라 다이아몬드 프린세스가 지난 3일 요코하마항에 정박한 이후 이 유람선에서 코로나19 감염자로 판명된 승선자는 모두 542명으로 늘었다.

천금주 기자 juju79@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