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대병원 감염내과 제공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코로나19)를 육안으로 확인할 수 있는 전자현미경 사진이 국내에서 처음으로 공개됐다.

19일 국제학술지인 대한의학회지(JKMS) 최신호에 따르면 서울대병원 감염내과 박완범·오명돈 교수 연구팀은 중국 우한에서 국내 입국 후 코로나19로 확진된 1번 환자(35세·중국 국적 여성)로부터 바이러스를 분리, 배양하고 전자현미경 촬영에도 성공했다.

①세포 내에 가득 모여 있는 바이러스 입자 ②세포 밖으로 이동 중인 바이러스 입자 ③세포 밖으로 터져 나온 바이러스 입자. 서울대병원 감염내과 제공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전자현미경 확대 사진으로 바이러스 입자를 둘러싼 돌기들을 관찰할 수 있다. 서울대병원 감염내과 제공

연구에 참여한 바이오기업 마크로젠(대표 양갑석)은 분리한 바이러스에 대한 차세대 염기서열 분석(NGS)을 통해 전장 유전체를 규명했다. 전장유전체는 한 종의 유전정보를 저장하는 DNA 염기들의 전체를 말한다.

연구진은 논문에서 “중국에서 발생한 코로나19와 99.7% 일치하지만 9개의 유전적 변이가 있다”면서 “유전적 변이의 학술적 의미에 대해서는 추가 연구가 필요하다”고 밝혔다.

오명돈 교수는 “새로운 바이러스 질환이 유행할 때 원인 바이러스의 분리와 확보는 이 질환의 진단과 치료 및 백신 개발에 필수적인 과정”이라며 “코로나19 분리주 확보는 바이러스를 규명하는 학술 연구에 기여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김지은 인턴기자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