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용표 서울지방경찰청장. 연합뉴스

이부진 호텔신라 사장의 프로포폴 상습 투약 의혹을 조사 중인 경찰이 조만간 이 사장의 입건 여부를 결정한다고 밝혔다.

이용표 서울지방경찰청장은 19일 서울 종로구 내자동 청사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이 사장 수사에 대한 질문을 받고 “건강보험공단, 한국의료분쟁조정중재원 등에 적법하고 정상적인 진료였는지 질의했고 최근 결과를 회신받았다”면서 “(수사가) 거의 마무리 단계”라고 말했다.

이 청장은 또 “회신 내용은 말씀드리기 어렵다”면서 “우리가 그간 수사한 내용과 회신 온 내용을 종합해 관련자들의 입건 여부를 결정할 계획”이라고 덧붙였다.

앞서 경찰은 의혹이 제기된 병원에서 압수한 진료기록부와 병원 PC, 회계자료를 분석한 결과를 토대로 이들 기관에 감정을 의뢰했다. 또 장부 조작 의혹이 제기된 해당 병원 마약류 관리대장의 필적 감정도 의뢰했다.

이 청장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관련 수사에 대해서는 “현재까지 허위사실 유포와 개인정보 유출로 9건을 수사했고 6명을 입건했다”며 “나머지는 수사를 진행하고 있다”고 말했다. 또 “마스크와 관련해서는 매점매석 6건, 판매사기 3건, 부당이득 1건 등 총 10건을 수사 중”이라고 밝혔다.

아울러 경찰은 조국 전 법무부 장관 딸의 고교 시절 학교생활기록부 유출 의혹 수사와 관련, 주광덕 미래통합당 의원에 대한 통신영장을 집행해 통화 기록 등을 조사 중이다. 경찰은 관련 자료를 분석한 뒤 주 의원 측과 소환 일정을 조율할 방침이다.

김남중 기자 njkim@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