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대통령은 19일 “(경기가) 거지 같다”는 발언으로 여권 지지자들의 맹공을 받은 충남 아산 전통시장 반찬가게 사장을 두고 “안타깝다”고 강조했다. 대화가 오고가는 과정에서 자연스럽게 나온 발언이었는데, 분위기가 제대로 전달되지 않았다는 것이다.

강민석 청와대 대변인은 이날 춘추관 브리핑에서 “문 대통령이 반찬가게 사장이 공격받고 있는 것을 두고 안타깝다는 뜻을 보였다. 그분(반찬가게 사장)을 대변해달라고 지시했다”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문제가 된 ‘거지’ 발언에 대해서는 “반찬가게 사장이 장사가 안된다는걸 쉽게, 소탈하게, 서민적으로 한 표현”이라며 “당시 분위기가 나쁘지 않았고 전혀 악의가 없었다”고 말한 것으로 알려졌다.

문 대통령은 이런 표현을 가지고 해당 가게가 장사가 안 되고 있다는 보도를 본 뒤 참모진에게 안타까움을 표했다고 한다. 일부 극렬 여권 지지자가 당시 상황을 오해하고, 해당 가게에 해를 가하는 상황에 대해 문 대통령이 직접 유감을 표한 것으로 해석된다.

다만 청와대 관계자는 “문 대통령의 지시는 이른바 문빠에 대해 하신 말씀은 아니다”며 “누구든 악의를 가지고 ‘(사람을 향해) 거지같다’는 말을 하면 바람직하지 않다. 다만 이번은 상황 설명을 한 것에 오해가 생겨 오해를 풀려고 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앞서 문 대통령은 지난 9일 충남 아산의 전통시장에 들렀다. 이 자리에서 문 대통령은 한 반찬가게를 찾아 상인에게 인사한 뒤 “(경기가) 좀 어떠세요”라고 물었다. 그러자 한 상인은 “거지 같아요. 너무 장사 안 돼요”라면서 “어떻게 된 거예요. 점점…. 경기가 너무 안 좋아요”라고 대답했다.

경기가 어렵다고 호소하는 상인의 모습이 담긴 영상은 지상파 방송과 유튜브 등을 통해 확산됐다. 이후 여권 지지자들은 이 상인에 대해 부정적인 평가를 내놓기 시작했다. 관련 기사에는 “손님 없는 당신 안타까워 들르신 곳. 이 집은 나도 안 간다”는 댓글이 달렸다. 트위터 등 SNS에서도 비판적인 의견이 이어졌다. 실제로 해당 상인은 온라인 상에서 신상이 털린 것으로 알려졌다.

박세환 기자 foryou@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