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교안 미래통합당 대표가 설렁탕을 먹고 있다. 황교안 미래통합당 대표 페이스북 캡처

황교안 미래통합당 대표가 자신의 SNS에 잇따라 음식과 관련된 글을 올리고 있다.

황 대표는 19일 페이스북에 ‘1969년부터 설렁탕은 종로 만수옥’이라는 제목의 글을 통해 이날 아침에 먹은 설렁탕 맛을 묘사했다.

그는 “종로 안국동에서 40년 넘게 설렁탕의 맛을 이끈 설렁탕 전문점 만수옥에서 아침 식사를 했다”며 “뚝배기에 담긴 진한 사골국물이 보글보글 끓고 있는데 국물 한 술에 ‘아 좋다’는 말이 나온다”고 적었다.
황교안 미래통합당 대표 페이스북 캡처

이어 “수육과 소면 한 입, 깍두기 베어 먹으며 그냥 혼자 웃는다”며 “만수옥 설렁탕을 직접 맛보면 알 수 있다”고 설명했다.

앞서 지난 17일에는 ‘혜화칼국수, 그 맛을 아십니까’라는 제목으로 칼국숫집을 소개하기도 했다. 최근 혜화동의 한 아파트를 전세로 구해 이사한 그는 “혜화동 집으로 가는 길에 칼국수가 생각나 혜화동 로터리 근처에 있는 혜화칼국수집을 찾아갔다”며 “따뜻한 국물에 양념장을 살짝 넣어 무생채무침과 묵은지, 배추김치를 얹어 면발을 한 입 넣으니 저절로 이 소리가 나온다. ‘이 맛이다. 이 맛’”이라고 밝혔다.

이어 “이 맛은 종로의 맛이다. 종로주민의 구수한 정”이라며 “여러분 혜화 국수 완국하시고 종로의 맛을 체험하시라”고 했다.
황교안 미래통합당 대표 페이스북 캡처

이번 4·15 총선에서 서울 종로에 출사표를 던진 뒤 황 대표는 최근 골목 행보를 이어가고 있다. 이는 구도심인 종로 곳곳에 지역 맛집을 소개하면서 밑바닥 표심을 다지려는 전략으로 해석된다. 황 대표가 특히 메뉴로 칼국수, 설렁탕 등을 고른 것은 서민적인 이미지를 부각하는 한편 종로와 인연이 깊다는 점을 부각하려는 의도로 해석된다.

그는 지난 7일 출마 선언을 할 때도 모교인 경기고와 성균관대 시절 추억을 떠올리며 종로와의 인연을 내세운 바 있다. 황 대표는 19일 비공개로 종로 일대를 다닐 예정이다. 오전에는 가회동과 이화동을 돌았고, 오후에는 종로 1·2·3·4동을 방문한다.

황 대표 측 관계자는 연합뉴스에 “아직 가보지 않은 지역을 중심으로 단체 면담보다는 개별 유권자에게 밀도 있게 다가가 밑바닥 민심부터 다지겠다는 전략”이라고 설명했다.

소설희 인턴기자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