빗셀 고베 미드필더 안드레스 이니에스타(오른쪽)가 수원 삼성과 2020 아시아축구연맹 챔피언스리그 G조 1차전을 하루 앞둔 지난 18일 경기도 수원월드컵경기장에서 훈련하고 있다. 연합뉴스

‘패스 마스터, 드리블의 마술사.’

스페인 프리메라리가 FC바르셀로나의 중원을 2년 전까지 지휘했고, 지금은 일본 빗셀 고베에서 선수 인생의 황혼기를 보내고 있는 안드레스 이니에스타(36·스페인)가 수원 삼성과 2020 아시아축구연맹(AFC) 챔피언스리그 G조 1차전에 선발 출전한다.

이니에스타는 19일 경기도 수원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리는 이 경기를 1시간 앞두고 배포된 AFC 선발 출전자 명단에서 고베의 주장 겸 미드필더로 이름을 올렸다. 수원은 당초 지난 12일 홈경기로 중국 광저우 헝다와 1차전을 가질 예정이었지만,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확산 여파로 순연되면서 일정표상 2차전인 고베와 홈경기로 2020년을 출발하게 됐다.

이니에스타는 스페인 축구대표팀과 소속팀 바르셀로나에서 현란한 패스워크로 상대를 교란하며 대열을 무너뜨린, 일명 ‘티키타카’의 중심이었다. 2010 남아공월드컵에서 우승한 스페인 대표팀 스트라이커 페르난도 토레스(은퇴), 그 전후 ‘바르셀로나 왕조’ 시절 리오넬 메시의 뒤에 언제나 이니에스타가 있었다. 넓은 시야로 적소에 공을 찔러 넣고, 방어벽에 가로막히면 현란한 발기술로 돌파하는 이니에스타의 중원 장악력은 ‘티키타카’의 표본으로 평가된다. 2018년 5월 바르셀로나에서 고베로 이적, 연봉 추정액 350억원으로 최고 대우를 받고 있다.

수원은 통상 킥오프 2시간 전에 개방하는 경기장을 1시간 앞당긴 오후 4시30분부터 문을 열고 관중을 맞이했다. 서울에서 바르셀로나 유니폼을 입고 찾아온 고등학생 박모(17)군은 “이니에스타의 경기를 눈으로 볼 기회를 놓칠 수 없다”며 기대했다. 이런 이니에스타도 수원 팬의 입장에선 결국 적이다. 가족과 함께 수원 유니폼을 입고 입장한 30대 남성 팬은 “이니에스타가 슈퍼스타지만 우리에게 맞서 싸워야 할 상대”라고 했다.

수원의 지난해 안방 18경기 평균 관중 수는 8841명. 이날 관중 수는 그 이상을 기록할 것으로 보인다. 수원 관계자는 “2년 만에 복귀한 챔피언스리그 개막전에서 이니에스타 효과로 많은 관심을 받고 있다”고 말했다.

수원=김철오 기자 kcopd@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