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 해운대백병원을 방문한 한 40대 여성이 폐렴 증세를 보여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일 가능성을 열어놓고 응급실 등을 긴급 폐쇄했지만, 검사 결과 ‘음성’으로 판정 났다.

부산시 보건환경연구원은 19일 해운대백병원을 찾은 40대 여성 A 씨에 대한 코로나19 검사를 한 결과 ‘음성’ 판정이 나왔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백병원 응급실은 이날 오후 8시쯤 정상 운영에 들어갔다. 아울러 응급실에서 근무하다 격리 조치된 의료진 등도 모두 격리 해제했다.

앞서 오전 11시 50분쯤 기침 증상 등으로 해운대백병원 응급실을 찾았던 A(44·여) 씨는 엑스레이 촬영 검사에서 바이러스성 폐렴 소견이 나왔고 병원 측은 응급실을 즉각 폐쇄했다. 이 여성은 최근 잦은 기침을 보여 가까운 로컬 병원을 찾았다가 의료진의 권유로 해운대백병원 응급실을 찾은 것으로 알려졌다.

병원 측 관계자는 “응급실 폐쇄와 코로나19 검사 등을 신속히 진행한 것은 혹시나 하는 생각에 선제적으로 대응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부산=윤일선 기자 news8282@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