언론으로 불길 옮겨 붙은 美中 갈등
중국 “월스트리트저널 기자 3명, 닷새 안에 중국 떠나라”
폼페이오 국무장관 “중국인도 정보접근권·언론자유 누려야”
WSJ발행인 “중국 결정에 실망. 하지만 중국인 우려끼친 데 유감”
앞서 미국, 중국 국영언론사들을 언론사 대신 외국사절단 지정
이번 추방은 미국 조치에 대한 보복 성격도 있어

중국 정부가 문제 삼은 ‘중국은 아시아의 진짜 병자’라는 제목의 미국 월스트리트저널(WSJ) 3일자 칼럼. WSJ 홈페이지 캡처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은 19일(현지시간) 중국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관련해 비판적 논조의 칼럼을 게재한 것을 문제 삼아 베이징 주재 미국 월스트리트저널(WSJ) 기자 3명을 추방키로 한 조치를 비판하고 나섰다.

WSJ 발행인인 윌리엄 루이스는 “WSJ 기자들에 대해 추방 조치를 내린 중국 정부의 결정에 실망했다”면서 “중국 외교부에 재고를 요청했다”고 밝혔다.

WSJ 기자들에 대한 중국 정부의 추방 초치가 미·중 간 새로운 분쟁의 불씨로 작용할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는 상황이다. 미·중 갈등이 언론 분야로 확산됐다는 분석도 나온다.

폼페이오 장관은 이날 성명을 통해 “미국은 WSJ 외신기자 3명에 대한 중국의 추방조치를 규탄한다”고 강조했다.

폼페이오 장관은 이어 “성숙하고 책임 있는 국가들은 자유 언론이 사실을 보도하고 의견을 표현한다는 것을 이해한다”면서 “올바른 대응은 반대 논거를 제시하는 것이지, 발언을 금지시키는 것이 아니다”라고 주장했다. 폼페이오 장관은 또 “미국은 중국인들도 미국인들이 누리는 정확한 정보에 대한 접근권과 언론의 자유를 똑같이 누리기를 원한다”고 밝혔다.

폼페이오 장관은 중국 정부의 조치를 공식 비판하면서 중국인들이 정확한 정보에 대한 접근권이 차단돼 있음을 지적했다.

WSJ은 자사 보도를 통해 WSJ은 뉴스를 보도하는 뉴스룸과 칼럼을 쓰는 논설실이 엄격하게 구분돼 있다고 밝혔다. 중국 정부가 칼럼을 문제 삼아 취재 기자들을 추방시키는 것은 잘못된 조치라는 설명이다.

WSJ의 발행인이면서 WSJ을 소유한 다우존스 최고경영자(CEO)인 루이스도 WSJ 기사에서 “오피니언 칼럼들은 뉴스룸과 독립적으로 발행된다”면서 “추방된 기자들은 (문제가 된) 그 칼럼과 아무런 연관이 없다”고 강조했다. 루이스 발행인은 이어 “우리의 오피니언 면은 사람들이 동의하지 않거나 또는 동의하는 의견을 담은 칼럼을 정기적으로 싣는다”면서 “칼럼의 헤드라인(제목)으로 공격을 가하려는 의도가 아니었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도 루이스 발행인은 중국에게 유감의 뜻을 전했다. 그는 “이번 건이 확실히 중국인들에게 분노와 우려를 촉발시킨 데 대해 유감스럽게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앞서 겅솽 중국 외교부 대변인은 19일 브리핑에서 “오늘부터 베이징 주재 WSJ 기자 3명의 외신 기자증을 회수한다”고 밝혔다. 중국은 WSJ이 지난 3일자 칼럼의 제목으로 ‘중국은 아시아의 진짜 병자’라는 표현을 쓴 것을 문제 삼았다. 이 칼럼은 국제정치학자 월터 러셀 미드 미국 바드칼리지 교수가 기고한 것으로, 중국 당국의 코로나19 대응을 비판했다.

이에 중국은 미국 시민권자인 조시 친 부국장과 차오 덩 기자, 호주 시민권자인 필립 원 기자 등 베이징에서 근무하던 WSJ의 기자 3명에게 닷새 안에 중국을 떠날 것을 요구했다.

중국의 이번 조치가 WSJ의 칼럼 때문만은 아니라는 분석도 있다. 블룸버그통신은 미 국무부가 신화통신 등 중국 5개 국영 언론을 외국 사절단으로 지정했다고 18일 보도했다.

미국 정부가 중국 국영 언론들을 언론사로 보지 않고 중국 정부의 지시에 따라 움직이는 기관으로 분류했다는 의미다. 외국 사절단으로 지정되면 해당 매체는 현재의 미국 내 자산을 등록하고 새로운 자산을 취득할 때 사전 승인을 받아야 한다. 또 미국 시민권자를 비롯한 모든 직원의 명단도 제출해야 한다.

이에 대해 중국 정부는 미국 내 중국 언론의 취재 활동을 막는 행위라고 반발했다. 이번 WSJ 기자 3명에 대한 추방은 미국 조치에 대한 중국의 보복이라는 주장도 설득력을 얻고 있다.

워싱턴=하윤해 특파원 justice@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