질병관리본부 중앙방역대책본부는 20일 오전 9시 현재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환자가 31명 추가로 확인됐다고 밝혔다.

이로써 지금까지 국내 코로나19 누적 확진자는 82명이 됐다.

31명 중 30명은 대구·경북 지역, 1명은 서울에서 확인됐다.

대구·경북 지역 30명 중 23명은 31번째 환자가 다니던 신천지 종교시설 발생 사례와 연관이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2명은 청도 소재 의료기관(청도 대남병원), 기타 5명은 연관성을 확인 중이다.

서울 지역 1명은 폐렴 환자로 종로구 보건소 선별진료소를 거쳐 확진됐다.

코로나19 진단검사를 받은 사람은 1만2000명을 넘어섰다. 확진자를 제외하고 이날까지 진단검사를 받은 사람은 총 1만2161명으로 이 가운데 1만446명은 음성으로 판정됐다. 나머지 1633명은 검사를 받고있다.

김준엽 기자 snoopy@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