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명박 전 대통령(왼쪽)과 홍준표 전 자유한국당 대표. 연합뉴스

홍준표 전 자유한국당 대표는 19일 이명박 전 대통령에게 징역 17년을 선고한 항소심 재판부의 결정이 정권의 정치보복이라고 주장했다.

홍 전 대표는 이날 오후 페이스북에 올린 글에서 “전직 대통령 두 분에 대한 정치보복이 끝이 없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옛날에는 왕이 즉위하면 옥문을 열어 대사면을 한다는데 유독 한국만 정권이 교체되면 보복으로만 날을 지새우고 있는 서글픈 정치 현실을 오늘 MB 재구속에서 다시 본다”며 “팔순에 이르는 전직 대통령을 꼭 그렇게 해야만 직성이 풀리겠느냐”고 말했다.

그러면서 “이제 그만들 하라”며 “칼로 흥한 자 칼로 망한다고 했다”고 덧붙였다.

앞서 이날 오후 서울고법 형사1부(부장판사 정준영)는 특정범죄가중처벌법상 뇌물 등 혐의로 기소된 이 전 대통령의 항소심에서 징역 15년에 벌금 130억원을 선고한 원심을 파기하고 징역 17년과 벌금 130억원을 선고했다.

이 전 대통령은 다스의 자금 359억원을 횡령하고, 삼성전자가 대신 내준 다스의 미국 소송비 119억여원을 포함해 총 160억원대의 뇌물을 수수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졌다.

항소심 재판부가 선고 직후 이 전 대통령에 대해 보석 취소 결정을 내림에 따라 지난해 3월 6일 보석으로 풀려나 불구속 상태로 재판을 받아왔던 이 전 대통령은 350일 만에 서울동부구치소에 다시 구속수감됐다.

1941년생인 이 전 대통령은 한국나이로 올해 80살이다.

박실 인턴기자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