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와 무관한 사진. 게티이미지

여자친구의 목을 조르고 때린 20대 외국인 남성이 경찰에 붙잡혔다.

광주 북부경찰서는 20일 여자친구를 때린 혐의(폭행)로 우즈베키스탄 국적 A씨(24)를 붙잡아 조사하고 있다.

A씨는 이날 오전 4시쯤 광주 북구의 한 고시원에서 우즈베키스탄인 여자친구의 목을 조르는 등 폭행한 혐의를 받고 있다.

다른 고시원 주민의 소음 신고로 현장에 출동한 경찰은 문이 잠긴 고시원 내부에서 “살려주세요”라는 여성의 목소리를 듣고 문을 강제개방해 A씨를 현행범으로 체포했다.

A씨는 여자친구와 술을 마시다 남녀관계를 의심해 여자친구를 폭행한 것으로 전해졌다.

A씨는 경찰 조사에서 “우리나라에서는 바람피운 여자를 때리는 것은 죄가 아니다”라고 주장한 것으로 알려졌다.

김현경 인턴기자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