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일 낮 12시 청와대 본관 1층 인왕실. 문재인 대통령의 초청으로 아카데미 시상식 4관왕에 빛나는 영화 ‘기생충’ 팀이 청와대를 찾았다. 문 대통령의 축사가 끝나자 봉 감독은 “바로 옆에서 대통령님 길게 말씀하시는 것 보면서 저는 충격의 도가니에 빠졌다”고 발언해 눈길을 끌었다.

봉 감독은 “저나 송강호 선배, 최우식 씨 다 스피치라면 다 한 스피치한다고 자부하는 사람들”이라며 “작품 축하부터 한국 대중 문화, 영화 산업 전반에 걸쳐 대통령께서 말씀하신게 놀랍다. 너무나 조리있게 정연한 논리 흐름과 완벽한 어휘를 선택하시고, 기승전결로 마무리하시는걸 보며 글쓰는 사람으로서 충격에 빠져 있는 상태”라고 소회를 밝혔다.

앞서 문 대통령은 축사에서 기생충 팀을 향해 “우리 영화 기생충이 새계 최고 영화제라는 아카데미 영화제에서 최고 영예를 얻고, 그리고 또 그 영예의 주인공 되신 봉준호 감독과 배우들의 성취에 정말 진심으로 축하말씀을 드린다”고 했다.


문 대통령은 뼈있는 발언도 했다. 문 대통령은 “오스카는 세계에서 가장 권위 있고 최고 영화제다. 다만 봉 감독이 핵심을 찔렀다시피 로컬 영화제라는 비판이 있었다”며 “기생충이 새로운 역사를 쓰게 만들었다는 사실이 자랑스럽다”고 평가했다. 그러면서 “기생충 팀이 코로나19 사태로 인해 어려움을 겪는 우리 국민에게 큰 자부심이 됐고 아주 많은 용기를 줬다”고 덧붙였다.

문 대통령은 “기생충 영화를 통해 우리 문화 예술이 어느 특정한 일부 분야뿐 아니라 다양한 분야서 두루 우수하고 세계적이란 사실이 다시 확인됐다”며 “이미 방탄소년단(BTS)를 비롯해 케이팝에 전세계 사람들이 경탄하고 있다. 또 그보다 훨씬 오래전부터 한국 드라마가 많은 나라에서 사랑을 받고 있다”고 강조했다. 이어 “한국은 일부 분야 아니라 정말 문화 전반에서 정말 이미 변방 문화가 아닌 세계 중심부에 진입해 인정받는 세계적 문화가 됐다”고 덧붙였다.


문 대통령은 영화 기생충이 보여준 불평등 문제를 언급하기도 했다. 문 대통령은 “기생충이 보여준 사회의식에 깊이 공감한다”며 “문화 예술계도 기생충 영화가 보여준 불평등이 존재하고 있다. 특히 제작현장이나 배급 상영 유통구조에서도 여전히 붙평등이 남아 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나는 그런 불평등을 해소하는 것을 최고의 국정 목표로 삼고 있는데 그게 반대도 많고, 속시원 하게 성과가 나타나지 않아서 매우 애가 탄다”고 덧붙였다.

문 대통령은 기생충 팀이 준수한 주 52시간 근로제 등을 언급하며 “영화 산업에 종사하는 분들의 복지가 잘 되도록 노력하겠다”고 했다. 이어 “간섭은 절대 없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박근혜정권 당시 문화계 블랙리스트를 암시한 발언으로 해석된다.


앞서 문 대통령은 오찬 전 봉 감독을 만나 “촬영 마치고 부터 대장정이었다”고 격려했다. 봉 감독은 “여기 오게되어 기쁘다”며 “축전 보내주신 것 잘 받았다”고 화답했다. 문 대통령은 “아내가 특별한 팬”이라고 했고 김정숙 여사도 “남편과 영화를 함께 봤다”고 했다. 봉 감독은 한 배우를 가리키며 문 대통령에게 “이름을 맞춰보라”고 즉석 퀴즈를 내기도 했다. 이어 송강호 배우는 문 대통령 내외에게 봉 감독의 각본집 2권을 전달했다.


문 대통령과 기생충 팀의 오찬에는 영화에서 등장한 짜파구리도 메뉴 중 하나로 올랐다. 해당 메뉴는 문 대통령은 부인인 김 여사가 직접 준비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날 오찬에는 봉 감독의 친구인 육성철 청와대 시민사회수석실 행정관도 참석했다. 육 행정관은 봉 감독의 대학 동문으로, 봉 감독이 어려웠던 시절 쌀을 가져다 주며 도움을 준 인연이 있다. 육 행정관은 “봉 감독이 제가 결혼할때 비디오도 찍어줬다”며 인연을 소개했다.


오찬에는 봉 감독뿐 아니라 곽신애 바른손이앤에이 대표, 장연환 프로듀서, 한진원 작가, 김성식 조감독, 홍경표 촬영감독, 이하준 미술감독, 최세연 의상감독, 양진모 편집감독 등 제작진이 참석했다. 또 배우 송강호·이정은·박소담·최우식·이선균·조여정·박명훈·이정은·장혜진 씨 등도 자리했다.

박세환 기자 foryou@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