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일 오전 대구시 남구 한 다세대주택 앞에서 남구청 보건소 관계자들이 방역하고 있다. 이 건물에는 신천지 대구교회 관계자가 거주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연합뉴스

보건당국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다수 발생한 신천지 대구 종교시설 교인에 대한 전수조사에 착수했다. 1001명 중 90명은 “증상이 있다”고, 515명은 “증상이 없다”고 답했다. 상당수는 연락이 두절된 상태다.

20일 대구시 등에 따르면 대구지역 코로나19 확진자인 31번 환자(61세 한국인 여성)가 다니는 신천지 대구 종교시설에서 함께 예배에 참석한 교인 1001명 중 90명이 “증상이 있다”고 대답했다. 515명은 “증상이 없다”고 했다.

전날까지 전화 연락이 안 된 교인은 396명(39.6%)에 이른다. 대구시는 이들에게 지속해서 연락하고 있다고 밝혔다.

시는 신천지 대구 종교시설 교인 전체 명단과 연락처 확보도 추진하고 있다.

권영진 대구시장은 “증상이 확인된 교인은 검체 조사를 하고, 신천지 교인들을 대상으로 전담콜센터를도 운영할 계획이다”고 밝혔다.

박세원 기자 one@kmib.co.kr


더 보기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