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경으로 돌아가자’ 환원정신 서울기독대 24일까지 학생 추가모집

이강평 총장 “그리스도 정신 품은 인재 양성할 것”

서울기독대 학위수여식 모습.

서울기독대학교(총장 이강평 목사)는 오는 24일 오후 5시까지 2020년 신입생 추가 모집을 실시한다고 밝혔다.

서울기독대는 현재 휴먼서비스 학부에 기독교신학, 사회복지, 글로벌휴먼경영, 운동건강관리 전공과 휴먼힐링예술 학부에 무용, 음악, 뮤지컬, 상담심리 전공을 두고 있다.



합격자는 26일 오후 1시 이후 개별통지 및 학교 홈페이지를 통해 공지한다.

이강평 총장은 “서울기독대는 그리스도의 정신을 품은 인재 양성을 목적으로 설립된 학교”라며 “국가가 요구하는 대학교육에 충실하되, 능력을 인정받는 인재를 양성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많은 응시를 당부했다.
이강평 총장.

서울기독대는 성경으로 돌아가자는 환원정신이 토대다.

80년이 넘는 역사를 자랑한다. 작지만 강한 대학을 추구하는 서울 은평구의 유일한 4년제 대학이다.

학령인구 감소 등 위기에 처한 한국사회와 대학에게 비전을 제시하며 4차 산업을 대비하는 융합형 인재양성을 적극 추진하고 있다.(문의 : 02-380-2512,2513)

유영대 기자 ydyoo@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