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상훈 KBS 아나운서. 뉴시스

성추문에 휩싸인 한상훈 KBS 아나운서가 자신이 맡은 모든 프로그램에서 하차하겠다고 밝혔다.

한 아나운서는 20일 KBS를 통해 “진행하는 프로그램들에 누를 끼칠 수 없어 자진하차 하고자 한다”며 “정확한 사실관계에 기반하지 않은 논란에 대해 추후 정돈해 밝히겠다. 심려를 끼쳐 죄송하다”는 입장문을 발표했다.

이에 따라 한 아나운서는 이날부터 ‘생생정보’와 ‘더 라이브’ 등 출연하던 프로그램에서 하차할 것으로 보인다.

앞서 현직 아나운서가 유흥주점 여성 종업원에게 “3억원을 주지 않으면 성관계를 폭로하겠다”는 협박을 당했다는 사실이 언론에 보도됐다.

법원에 따르면 공동공갈 혐의로 기소된 A씨와 B씨는 지난 6일 재판에서 징역 1년에 집행유예 2년을 선고받았다. 두 사람은 방송사 아나운서인 C씨에게 술집 여성과 만남을 폭로하겠다고 협박해 200만원을 뜯어낸 것으로 알려졌다.

당초 피해 아나운서 C씨의 인적사항은 보도되지 않았지만 강용석 변호사 등이 운영하는 유튜브 채널 ‘가로세로연구소’가 지난 18일 방송에서 “3억원 협박을 당한 C씨는 한상헌 아나운서”라고 주장했다.

한 아나운서는 2011년 KBS 38기 공채로 입사했으며, ‘누가 누가 잘하나’ ‘2TV 아침’ ‘생방송 아침이 좋다’ ‘추적 60분’ 등을 진행했다.

박실 인턴기자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