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시스

술에 취한 신입 여성회원 2명을 자신의 집에서 성폭행한 서울 소재 명문대생이 실형을 선고받았다.

서울동부지법 형사합의12부(민철기 부장판사)는 20일 강간상해·준강간 혐의로 구속기소 된 20대 대학생 장모씨에게 징역 3년을 선고했다. 장씨는 이와 더불어 성폭력치료강의 40시간 수강과 아동·청소년 기관 및 장애인 복지시설 5년 취업제한을 명령받았다.

장씨는 지난해 12월 자신의 집에서 동아리 부원 A씨를 성폭행한 후 연이어 또 다른 부원 B씨를 성폭행하려다 폭행한 혐의로 기소됐다.

영상제작 연합동아리 대표인 장씨는 범행 전날 신입회원 면접 뒤풀이에서 A씨와 B씨를 포함한 회원들과 술을 마셨다. 이후 장씨는 술을 더 마시자며 A씨와 B씨를 자신의 집으로 데려갔다. 피해자 B씨는 술에 취해 먼저 잠이 들었고, A씨는 장씨와 술을 더 마신 뒤 잠들었다.

이튿날 이른 아침 장씨는 잠이 들어있는 A씨를 성폭행했다. 연이어 B씨에게도 성폭행을 시도하며 목을 조르는 등 폭행했다. B씨는 장씨의 손가락을 물어 상처를 입힌 후 가까스로 도망쳐 나와 경찰에 신고한 것으로 알려졌다.

재판부는 “장씨의 범행은 피해자 A씨가 술에 취해 인사불성이 된 상황에서 간음하고, 다른 피해자 B씨에게 간음을 시도하는 과정에서 상해를 가해 죄질이 매우 불량하다”고 판단했다.

재판부는 다만 장씨가 성폭행을 시도한 피해자와 합의한 점 등을 참작했다고 양형 이유를 밝혔다.

이홍근 인턴기자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