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하 연합

5·18 민주화운동 희생자 어머니들이 광주를 찾은 윤석열 검찰총장에게 “5·18에 대한 견해를 물어보고 싶다”며 면담을 요구했지만 이뤄지지 않았다.

윤 총장은 20일 오후 취임 후 첫 지방 순회차 광주고검과 지검을 방문했다. 그 시각 검찰청 앞에는 윤 총장을 둘러싼 반대와 찬성 집회가 각각 열렸다.


광주에 도착한 윤 총장은 검찰 간부들과 간단히 인사를 나누고 법원까지 걸어가 황병하 광주고등법원장을 만났다. 법원까지 이동하는 과정에서 전남도청 지킴이 활동을 했던 오월 단체 어머니 5명이 윤 총장에게 면담을 요구했다.


이들은 빨간색 글씨로 ‘윤석열 총장! 오월을 어떻게 이해하고 있는가’라고 적힌 종이를 들고 있었다. 윤 총장은 별도의 시간을 할애하지 않고 지나쳐 법원으로 들어갔지만 이들은 밖에서 대기했다. 윤 총장이 밖으로 나오자 재차 면담을 요구했다.


윤 총장 일행은 도보 대신 승용차를 이용해 100여m 떨어진 검찰청사로 이동했다. 오월 어머니들은 5·18에 대한 견해를 물었으나 윤 총장은 아무 대답 없이 승용차에 오르자 차량을 가로막으며 항의했다. 이 과정에서 법원 관계자들과 몸싸움이 벌어지기도 했다.


오월 어머니는 “골프도 치는 전두환이 법정에 나오지 않고 계속 형사 재판을 받고 있다. 5·18 당시 헬기 사격이 없었다고 부인하는 것을 보며 속이 탔다”며 “검찰 수장이자 올바른 법 집행을 강조하는 윤 총장에게 5·18에 대한 견해를 물어보고 싶었던 것뿐”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질문을 담은 종이라도 전달하려고 했는데 그마저도 못하게 했다”며 “40년간 억울함을 견딘 국가폭력 피해자들에게 한마디 해줄 수 있는 것 아닌가”라고 했다.


박민지 기자 pmj@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