볼턴·라이스, 트럼프 외교정책 한 목소리로 비판


존 볼턴 전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의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탄핵심판 증언이 무산된 것을 두고 버락 오바마 행정부 시절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을 지냈던 수전 라이스가 “상상할 수 없는 일”이라고 말했다. 이에 볼턴 전 보좌관도 “예상치 못했던 일”이라고 맞장구를 쳤다. 전·현임 행정부에서 국가안보보좌관을 맡았던 두 사람은 트럼프 대통령의 대외정책 기조를 두고 한 목소리로 비판했다.

폭스뉴스에 따르면 라이스 전 보좌관은 19일(현지시간) 테네시주 밴더빌트대에서 열린 볼턴 전 보좌관과의 대담에서 “(당신의) 증언이 무산된 것을 상상할 수 없다”고 말했다. 이에 볼턴 전 보좌관도 “나는 진술할 준비가 돼 있었지만, 여러 차례의 투표에서 상원의원들이 (증인 소환을) 반대했다”고 말했다.

이에 라이스 전 보좌관이 ‘그런 상황을 예측하지 못 했느냐’고 묻자 볼턴 전 보좌관은 “못 했다”면서 “만약 의원들이 워싱턴에서 무슨 일이 벌어졌는지 알았다면 내 증언은 (탄핵심판) 결과에 아무런 차이도 만들지 못했을 것”이라고 말했다. 볼턴 전 보좌관은 또 트럼프 대통령을 탄핵 위기로 내 몬 ‘우크라이나 스캔들’과 관련해 하원이 사태를 엉망으로 만들었다고 비난하기도 했다.

외교정책을 둘러싸고 트럼프 대통령과 이견을 보이며 대립하던 볼턴 전 보좌관은 하원 차원의 탄핵 조사가 진행되던 지난해 9월 경질됐다. 볼턴 전 보좌관은 하원의 탄핵 추진을 두고 “사고를 저질렀다”고 말하기도 했다.

볼턴 전 보좌관은 백악관에 들어가기 전 라이스 전 보좌관이 “나에게 훌륭한 조언을 해줬다”고 말하기도 했다. 이에 라이스 전 보좌관은 당시 발언을 기억하지 못하겠다면서 “그저 당신이 총에 맞지 않기를 바랐다”고 농담을 했다.

두 사람은 입을 모아 트럼프 대통령의 국정 운영 방식을 비판했다. 라이스 전 보좌관은 트위터를 적극적으로 활용하는 트럼프 대통령을 두고 “참모들을 무시하고 새벽에 머릿속에 떠오르는 모든 생각을 트위터에 올리면 도움이 되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볼턴 전 보좌관도 대통령의 의사결정 과정에 맞게 백악관 국가안보회의(NSC)를 조정할 필요가 있다고 주장했다.

조성은 기자 jse130801@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