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준표 전 자유한국당(미래통합당의 전신) 대표와 김태호 전 경남지사가 20일 각각 단독으로 공천 면접을 봤다.

홍 전 대표는 이날 오후 국회 의원회관에 마련된 통합당 공천관리위원회 회의장에서 면접 심사를 받았다. 예정 시간 5분보다 훨씬 긴 약 20분 동안 진행됐다.

홍 전 대표는 면접을 마치고 페이스북에 올린 글에서 공관위원 1∼2명이 서울 강북지역 출마를 거듭 요구했다고 밝혔다.

그는 “한번 고향에서 공천배제를 당하고 이번이 두 번째 당 요구대로 험지 출마를 했다”면서 “그러자 바로 김형오 위원장께서 고향사람들에게 양해를 구하고 뒷처리를 깔끔히 하라고 해서 그 말씀대로 실행도 했다”고 말했다.

홍 전 대표는 “그런데 오늘 느닷없이 공관위원인 최모 교수(최대석 이화여대 대외부총장)를 시켜 또다시 서울 강북 출마를 요구하면서 ‘강북 출마냐, 불출마냐 선택하라’고 했다”고 말했다.

그는 “그래서 나는 두번 컷오프 당하면 정계은퇴냐 아니면 무소속 출마냐 선택밖에 없다고 했다”면서 “황 대표와의 만남도 취소 당하고 이미 끝난 강북출마를 또다시 강요 당하고 참 황당한 하루였다”고 말했다

홍 전 대표는 “나는 황 대표처럼 전략공천을 바라지도 않는다”면서 “양산 예비후보들과 국민경선이라도 결정해주면 평당원의 입장에서 흔쾌히 받겠다”고 말했다.

홍 전 대표는 김형오 공관위원장의 서울 출마 요청에 ‘서울 못지않은 험지’라며 경남 양산을 출마 의사를 타협안으로 제시한 상태다.

홍 전 대표는 이날 면접을 마치고 황 대표의 종로 선거사무실을 찾아가 만날 계획이었지만 황 대표 측이 아직 공천이 진행 중이라며 취소를 통보했다고 전했다.

김 전 지사도 15분 동안 진행된 면접에서 공관위원들에게 “현재 지역구의 출마 의지가 확고하다”고 말했다.

그는 고향이 있는 경남 산청·함양·거창·합천에 공천을 신청했지만 ‘PK 험지’로 꼽히는 창원 성산이나 김해을 출마가 공관위 내부에서 거론되는 것으로 전해졌다.

김 전 지사는 ‘고향 출마’ 의사가 받아들여지지 않으면 무소속 출마도 고려하는지 기자들이 묻자 “그런 생각은 해보지 않았다”면서도 “공관위 결정에 따라 저의 입장도 그때 가서 정할 것”이라고 답했다.

권기석 기자 keys@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