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일 오후 경북 청도군 대남병원이 적막감에 싸여 있다. 이곳에서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 국내 첫 사망자가 나온 곳으로 알려졌으며 앞서 확진자가 나왔을 때 폐쇄됐다. 뉴시스

국내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인 ‘코로나19’ 첫 사망자가 발생했다.

20일 중앙방역대책본부(중대본)는 경북 청도 대남병원에서 관련 확진자 1명(63세 남성)이 사망했다고 밝혔다. 사망원인은 조사 중이다. 보건당국에 따르면 이 확진자는 20년 넘게 이 병원에 입원해 치료 중이던 조현병 환자다. 지난 19일 폐렴 증세로 숨졌다.

‘코로나19’ 감염은 사망 후 검체를 채취해 진행한 검사에서 확인됐다. 중대본은 전날 이 병원 정신병동 입원환자 2명이 코로나19로 확진되자 병원 환자 109명과 직원 등 약 120명에 대한 전수조사를 벌이고 있다.

중대본은 대남병원과 31번(61‧한국인)의 연관성을 조사하고 있다. 중대본에 따르면 31번 환자는 확진 전인 이달 초 청도에 방문했다. 대남병원 확진자는 사망자를 포함해 모두 13명이다.

집단감염이 벌어진 신천지대구교회와의 연관성도 추적 중이다. 31번 환자가 증상 발현 전후 신천지대구교회에 4차례 방문한 만큼 관련성이 있다고 보기 때문이다. 이 교회에서는 31번 환자를 포함해 코로나19 환자가 모두 43명 발생했다.

한편 한국은 20일 ‘코로나19’ 사망자가 처음으로 발생하면서 중국 이외에 사망자가 나온 일곱 번째 국가가 됐다. 홍콩이 2명, 필리핀이 1명, 프랑스 1명, 대만 1명, 일본 3명, 이란 2명, 한국 1명 순이다. 중국 이외 국가에서 나온 사망자는 현재까지 11명이다.

이날 오후 4시 기준 국내 코로나19 확진자는 104명이다. 확진자 중 16명은 퇴원했고, 사망 1명을 제외한 87명은 격리병상에서 치료를 받고 있다.

천금주 기자 juju79@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