멕시코 사회를 분노로 들끓게 만든 7세 여아 파티마의 납치·살해 용의자로 부부인 남녀가 검거됐다. 용의자 중 여성은 파티마의 집에 함께 살았던 파티마 엄마의 친구였던 것으로 드러나 충격을 안겼다. 파티마의 엄마는 두 딸이 있는 친구가 그런 끔찍한 일을 저지를 수 있다고는 생각하지 않았다고 말했다.

현지시각으로 20일 멕시코시티 경찰은 전날 밤 멕시코시티 외곽 멕시코주에서 파티마 살해 용의자 두 명을 검거했다고 밝혔다. 파티마가 쓰레기봉투에 담긴 주검으로 발견된 지 나흘 만이다. 파티마가 쓰레기통에서 주검으로 발견된 지 나흘 만이다.

지난 11일 하굣길에서 실종된 파티마의 시신엔 성적 학대를 당한 흔적이 발견됐다. 경찰은 실종 당일 학교 앞에서 한 여성이 파티마의 손을 잡고 걸어가는 CCTV영상을 공개하고 수배에 나섰다.

수배 직후 제보가 쏟아지면서 해당 여성이 지오나바라는 이름의 파티마 엄마의 친구인 사실이 밝혔다. 경찰은 지오나바의 집에서 파티마의 옷과 신발을 발견했다. 달아난 지오나바와 남편 마리오는 은신처에서 체포됐다.

피티마의 엄마는 멕시코 밀레니오 TV와의 인터뷰에서 지인의 소개로 지오나바를 알게 됐으며 그가 남편의 폭력을 피해 달아났을 때 자신의 집에서 몇 주간 머물게 해줬다고 말했다. 그는 지오나바가 파티마와 잘 지냈으며 두 딸이 있는 상황이어서 그런 끔찍한 일을 저지를 수 있다고 생각하지 않는다고 말했다.

경찰은 수사결과를 발표하면서 금전이 범행 동기는 아니라고 밝혔다. 멕시코 일간 엘우니레르살은 딸들을 건드리겠다는 남편의 협박에 못 이겨 지오바나가 파티마를 납치해 남편에게 데려다 줬고 범행 후 발각될 것이 두려워 파티마를 살해한 뒤 시체를 유기했다고 보도했다.

멕시코에선 파티마 사건을 계기로 ‘여성 살해’를 뜻하는 페미사이드에 대한 근본적 대책을 요구하는 목소리가 커지고 있다. 지난 18일 멕시코 하원은 페미사이드 형량을 종전 40~60년형에서 45~65년형으로 강화하는 법안을 통과시키기도 했다.

천금주 기자 juju79@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