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

청도대남병원에서 발생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 15명에는 의료진 5명이 포함됐다. 의료진 감염은 국내에 코로나19가 퍼진 후 처음이다. 병원은 전 직원에 대한 이동중지명령을 내렸다.

질병관리본부는 경북 청도대남병원 관계자들에 대해 실시한 코로나19 검사 결과 확진자 15명이 확인됐다고 21일 전했다. 이 중 확진 판정을 받은 의료진 5명은 모두 폐쇄병동인 정신병동 소속 간호사다. 인접한 요양병동과 일반외래 의료진과 직원에 대한 검사 결과도 곧 나올 예정이다. 현재 병원을 공유하는 전 직원에 대한 이동중지명령이 내려졌다.

박민지 기자 pmj@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