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긴급기고] 지역교회 출몰, 주중활동, 집단생활…신천지 폐쇄 이후에도 남은 염려들

양형주 대전도안교회 목사. 바이블백신 1,2의 저자.

신천지예수교증거장막성전(교주 이만희) 대구 거점에서 퍼져나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사태로 전국이 패닉이다. 일단 신천지가 2주간 예배를 폐쇄하는 조치를 내린 것은 그나마 다행이다. 하지만 이를 바라보는 한국교회는 또 다른 심각한 염려를 하게 된다.

첫째, 신천지가 본인들의 예배를 폐쇄한 후 각 지역의 교회나 성당으로 흩어져 예배를 드릴 가능성이다. 한국교회 많은 목회자들이 이번 주에 신천지 교인들이 흩어져 예배에 들어오는 것을 염려하고 있다. 만일 조직적으로 감행될 경우 코로나19의 전국 확대는 불보 듯이다.

물론 이로 인해 신천지 교회를 향한 사회적 비난도 충분히 예상할 수 있다. 이것은 폐쇄와 자가 격리의 본래 의도를 충분히 이해하지 못한 조처이다. 가장 바람직한 방향은 이렇다. 신천지는 자신들 예배만 폐쇄할 것이 아니라, 신도들이 외부 활동을 통해 바이러스를 옮기지 않도록 일체의 활동을 중지하고 스스로 자가 격리하라는 지침을 다시 강화하는 것이다.

둘째, 신천지의 활발한 주중 활동으로 인한 전파 가능성도 염려해야 한다. 신천지는 주일보다 주중 활동이 활발한 조직이다. 월·화·목·금의 주 4회, 오전과 저녁으로 운영하는 센터와 복음방을 통해 많은 이들이 모여 신천지 교리 공부를 진행한다. 또 포교 대상자를 여러 명이 만나 활발하게 접촉 활동을 하고 있다. 이런 주중 모임이 더 걱정이다. 모임들이 여전히 계속되는 한 방역 당국은 바이러스 확산 우려에서 벗어날 수 없다. 어느 정도의 잠복기를 지나면 이런 활동들이 재앙 수준으로 드러날 수 있다.

셋째, 신천지 신도들의 집단 생활방식이다. 신천지에서 활동하는 여러 젊은이들과 신도들은 집을 나와 집단 생활을 하는 경우가 있다. 이런 집단 생활은 바이러스 확산에 결정적 역할을 한다. 신도들은 집단 생활을 멈추고 당분간 자신의 집으로 돌아가 자가 격리를 해야 한다.

이상의 우려들은 한국교회의 우려일 뿐만 아니라 시민사회의 우려이기도 하다. 하지만 신천지가 지금의 사태에 열린 마음으로 대응할지는 미지수다. 31번 확진자와 함께 종교행사를 치른 많은 수의 대구 신천지 신도들이 연락을 받지 않고 소재도 파악되지 않고 있다는 사실로 대구 지역뿐만 아니라 온 나라 국민들이 근심하고 있다. 신천지 자체가 자신들에게 치명적 타격을 가하고 있는 것이다.

신천지 대구 거점에서는 31번째 확진 환자를 시작으로 매일 코로나19 환자가 나오고 있다. 18~20일에는 40명 넘는 확진자가 나왔으며 21일에도 39명의 확진자가 추가로 발생했다. 이만희 총회장은 이번 사태에 대해 내부 단속용 메시지만이 아니라 사회에 대한 책임있는 조처를 발표해야 한다. 신도들의 철저한 자가 격리 조처만이 지역사회 감염을 막을 수 있다. 지금처럼 폐쇄적이고 미온적인 태도로는 더 큰 후폭풍이 우려된다.

양형주 대전도안교회 목사, 바이블백신 1·2의 저자

mainport@kmib.co.kr


더 보기

당신이 좋아할 만한 기사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