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왼)신종 코로나바이러스 전자현미경으로 확대한 사진. 연합뉴스/ (오)코로나있다 사이트 캡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위험 지역을 보여주는 ‘Coronaita(코로나있다)’ 사이트가 화제다.

‘코로나있다’는 질병관리본부가 제공하는 데이터를 기반으로 인근에서 발생한 확진자 수와 방문한 장소 등을 파악할 수 있도록 만든 사이트다.

검색창에 주소를 입력하면 10㎞ 이내 확진자 방문 장소 목록을 보여준다.

5개 수치로 위험도를 알려주는데 ‘매우 안심’ ‘안심’ ‘약간 불안’ ‘불안’ ‘매우 불안’ 등으로 구분된다.

코로나있다 사이트 캡처

예를 들어 ‘대구역’을 검색하면 “으~ 불안한 장소에요”라는 메시지가 나온다. 확진자 방문 장소 10㎞ 이내에 폐쇄 건물 상황도 함께 알려준다.

개발진에 따르면 해당 사이트는 20일 기준 100만뷰를 넘어섰다. 인기 검색어는 ‘서울역’ ‘이월드’ ‘강남역’ ‘대구역’ 등이다.

개발진은 “‘CORONAITA’가 한국 사회의 코로나19 극복에 도움이 되면 좋겠다”며 “의학적 판단이 아니라 의견이나 조언으로 여겨주면 고맙겠다”고 밝혔다.

현재 ‘코로나있다’ 개발진은 안드로이드 앱 출시도 준비 중인 것으로 전해진다.

김지은 인턴기자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