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천지증거장막(신천지)이 “이번주는 신천지 집회에 참석하지 말고 일반 교회로 나가서 코로나를 전파하라”는 지시를 내렸다는 소문이 돌고 있다. 앞서 신현욱 목사는 “신천지는 일반 교회에 스파이를 심듯이 포교 활동을 보내기도 한다”고 말했다.

신천지 신도들이 대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에 감염된 사실이 알려지면서 21일 온라인 커뮤니티 등을 중심으로 ‘목사님이 올린 글’이라는 제목의 짧은 글이 퍼져나갔다.

여기엔 “방금 노회에서 연락이 왔다. 신천지에서 지령내려왔는데 이번주는 신천지 집회에 참석하지 말고 일반 교회로 나가서 코로나 전파 후 신천지 만의 문제가 아닌 것으로 만들으라는 내용”이라고 적혀있다. 또 “새로운 신자가 오면 2주 후에 오라고 해야 한다”며 “각별히 조심하라”고 쓰여 있다.

한 기독교인은 “교회 지인에게 이런 문자를 받았는데 사실인지는 모르겠지만 신천지가 평소 교회에 잠입해 포교 활동을 한다는 사실을 알고 있어서 걱정이 된다”며 “교회 측도 혹시 모를 상황을 대비해 교인의 얼굴을 모두 확인할 것 같다”고 전했다.

실제로 신천지는 기성 교회에 잠입해 포교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구리 이단상담소장 신현욱 목사는 이날 CBS ‘김현정의 뉴스쇼’에 출연해 “일부 신천지 신도는 일반 교회에 나가 전도활동을 한다”며 “간첩을 파견하듯 (일반 교회로 보내는데) ‘추수꾼’이라고 한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신천지는 추수꾼에 대한 현황도 빨리 제공을 해야 한다”며 “하지만 조직을 보호하려는 생각이 너무 강해 제대로 된 정보 제공이 되고 있는지 의문이 든다. 당국에서 신천지의 특수한 조직 특성을 생각해 강제적인 수색 영장이라도 발부 받아 조치를 취해야한다. 신천지가 양심적으로 모든 것을 다 공개할 것이라 생각한다면 너무 순진하다”고 지적했다.

박민지 기자 pmj@kmib.co.kr


더 보기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