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티븐 스필버그. 연합뉴스

할리우드의 유명 감독인 스티븐 스필버그의 딸 미케일라 스필버그(23)가 1인 성인물을 직접 제작·출연하고 있다고 밝혀 화제다.

미케일라는 19일 영국 일간지 더선과의 독점 인터뷰에서 “1인 성인물을 조만간 공개하겠다”고 말했다. 인터뷰에 따르면 그는 성인물 허가 신청서를 주 당국에 제출했고 이미 ‘슈거 스타’(Sugar Star)라는 예명으로 1인 동영상을 찍어놓았다. 이어 “라이선스를 따서 스트립 클럽의 무용수로 일하는 게 꿈”이라고 말했다. 그는 아버지 스필버그에게 지난 주말 SNS화상통화로 자신의 계획을 말했으며 아버지가 지지 의사를 보내줬다고 말했다.

미케일라 스필버그 SNS 캡쳐

포르노 산업에 뛰어들게 된 이유로는 “내 영혼을 만족시키지 못하는 방식으로 하루하루를 일하는 데 지쳤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몸을 이용해 돈을 버는 것이나 아름다운 몸을 보여주는 것을 죄악시하는 분위기 때문에 그간 괴로웠다”며 “자신이 하고 싶었던 이 일이 스스로를 짓밟지 않고도 다른 사람을 만족시킬 수 있어서 좋다”고 말했다.

미케일라는 1996년생으로 갓난아기 때 스필버그 부부에게 입양됐다. 인터뷰에 의하면 그는 지난 수년간 거식증, 경계성 인격 장애, 알코올 중독을 겪었는데 이 모든 것이 어린 시절 겪은 성적 학대 때문이라고 밝혔다. 가해자는 가족이나 부모의 지인은 아니라고 했다.

앞으로의 목표로는 가족의 재정 지원을 받지 않는 것을 꼽았다. 그는 “부모님의 도움이 이상한 것은 아니지만 편안하게 느껴지진 않는다”면서 “언제까지 부모님에 의지해서 살 수는 없다”고 말했다.

김유진 인턴기자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