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1번 확진자가 방문한 것으로 알려진 찜질방(왼쪽)과 그가 청도 방문시 사용한 카드내역. 뉴시스

국내 신종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급증하는 가운데 ‘슈퍼 전파자’ 의혹을 받는 31번 환자가 경북 청도군에 있는 대형 찜질방을 방문한 것으로 파악됐다.

22일 신천지증거장막(신천지) 측에 따르면 31번 환자는 지난 1일 오후 6시27분쯤 경북 청도군 화양읍 유등리에 있는 찜질방 ‘알미뜽’을 찾았다. 그가 이 찜질방에서 2만원을 결제한 카드내역도 확인됐다. 혼자가 아닌 또 다른 1명과 함께 온 것으로 추정된다.

이곳은 코로나19 확진자 16명과 사망자 1명이 나온 청도 대남병원에서 6㎞ 정도 떨어져 있다. 또 차량 50대 이상을 주차할 수 있을 정도만큼 넓어 하루에도 수백명이 방문한다. 특히 대구와 가까워 대구 시민들 역시 자주 이용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21일 오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슈퍼전파자로 불리는 31번 확진자가 방문한 것으로 알려진 찜질방에 임시휴업을 알리는 안내문이 붙어 있다. 뉴시스

31번 환자가 청도를 방문해 찜질시설을 이용한 지난 1일은 대남병원 장례식장에서 이만희 신천지 총회장 형의 장례가 치러진 기간이었다. 장례 기간은 지난달 31일부터 지난 2일. 그러나 질병관리본부는 “31번 환자가 장례식장과 대남병원을 방문한 적 없다”고 발표했다.

신천지 관계자 역시 “우리가 31번 환자와 전화통화를 한 결과 그가 청도를 간 적은 있지만 장례식에는 참석하지 않은 것으로 확인됐다”며 “그 증거가 31번 환자가 청도에 갔을 당시 사용한 카드 내역”이라고 말했다.

보건당국 관계자는 “31번 환자가 찜질방에 간 것이 사실이라면 또 다른 확진자가 나올 수 있다”며 “그의 정확한 동선 파악에 주력하고 있다”고 밝혔다.

문지연 기자 jymoon@kmib.co.kr


더 보기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