걸그룹 ‘씨야’가 방송에 출연해 데뷔부터 해체하기까지의 과정을 고백해 화제를 모으고 있다. 방송 직후 인터넷 포털사이트 실시간 검색어엔 ‘씨야’와 함께 ‘남규리’ 등이 오르내리고 있다.

21일 방송된 ‘슈가맨’에서 씨야 멤버 남규리와 김연지, 이보람이 출연해 10년 만에 완전체 무대를 선보였다. 남규리는 “아침부터 리허설하는데 울컥했다. 즐겁게 하자 화팅하고 나왔는데 똑같더라”며 오랜만에 무대에 선 소감을 밝혔다.

김지연은 2011년 해체한 이유에 대해 “그때 외부적인 요인들도 많았고 활동도 너무 많았다”며 “그러다 보니 서로 간에 생각보다 마음을 나누고 깊게 대화를 나눈 적이 별로 없었구나라는 생각을 굉장히 많이 했다”고 운을 뗐다.

이보람은 “오해가 있었는데 그런 오해들을 진실로 믿게 되면서 언니를 못 보고 지내는 동안 한 살, 두 살 나이를 먹으면서 내 행동에 되게 많은 후회를 하게 됐다”며 “언니가 많이 두려웠다. ‘혹시 잘못되면 어떡하지?’ 생각에 두려웠고 그 힘든 시간을 잘 버텨주고 개인적으로 살이 있어 준 게 너무 감사했다”고 말했다.

이에 남규리도 “그때 저의 모습을 생각해 보면 외부적으로 굉장히 사랑도 많이 받고 1위도 하고 많은 팬분들이 있어 행복하다고 생각할 수도 있겠지만 굉장히 많이 움츠러들어 있는 20대 초반 갓 사회생활을 시작한 친구들이었다”며 “그땐 너무 어렸고 무서웠다고 해야 하나? 그래서 내가 할 수 있는 최선의 선택이 그것밖에 없었다”고 했다.

2006년 코어콘텐츠미디어 소속으로 데뷔한 씨야는 ‘여인의 향기’, ‘구두’, ‘사랑하기 때문에’, ‘결혼할까요’, ‘핫걸’ 등의 히트곡을 선보이며 가창력 그룹으로 성장했다. 히트곡 ‘여인의 향기’는 당시 최단기간 가요프로그램에서 1위를 차지하기도 했다.

그러나 리더인 남규리가 2009년 4월부터 전속계약문제로 소속사와 법적 분쟁을 벌이다 결국 그룹에서 탈퇴했다. 불화는 소속사가 엠넷미디어와 흡수 합병되는 과정에서 불화가 시작횄다. 남규리는 씨야 멤버들과 2006년 2월 GM기획과 5년 전속 계약을 했고 그해 9월 GM기획이 엠넷비이어에 흡수, 합병됐다.

씨야는 엠넷미디어와 다시 3년 전속계약을 맺었으며 멤버들은 나머지 2년은 자신들을 발탁한 매니저와 일하기로 합의했다. 3년이 지나자 남규리는 엠넷과 계약기간이 끝났다며 씨야 복귀를 거부했다.

남규리는 법률대리인인 법무법인 지평지성을 통해 “코어콘텐츠미디어와 계약 체결하거나 씨야에 재합류할 계획이 없다”고 못 박았었다. 소속사는 결국 새 멤버 수미를 영입해 ‘씨야’ 3인조를 유지했으나 수미는 1년 뒤 그룹을 탈퇴했다. 이후 2011년 씨야는 공식 해체했다.

천금주 기자 juju79@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