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DB

대구사회복지공동모금회는 배우 박서준씨가 신종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대구시민들을 위해 1억원을 기탁했다고 22일 밝혔다.

대구사회복지공동모금회 관계자는 “박서준씨가 코로나19 환자 치료에 필요한 음압 병동과 이동식 음압시설이 부족하다는 언론 보도를 보고 치료에 필요한 기기 등을 구입하는데 보탬이 되고 싶다며 1억원을 기탁했다”고 말했다.

박서준씨는 지난해 4월에도 강원산불 피해 주민을 위해 1억원을 기부하는 등 나눔 실천에 앞장서고 있다.

한편 박서준씨에 앞서 배우 이영애씨도 대구시민들을 위해 5000만원을 기탁했다.

대구=최일영 기자 mc102@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