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인 ‘코로나19’ 확진 환자가 하루 만에 229명 늘어 433명이 됐다. 사망자도 1명이 추가돼 3명으로 늘었다.

질병관리본부 중앙방역대책본부는 22일 오후 4시 현재 코로나19 국내 발생 현황을 발표했다. 확진자는 모두 433명이다. 전날 오후 4시 204명에 비해 229명 추가됐다.

밤새 142명이 늘더니 반나절 만에 87명이 또 추가 확진된 것이다. 새로 확인된 229명 중 200명이 대구·경북(TK)지역에서 나왔다. 경북이 117명, 대구 83명이다.

TK 지역 확진자는 전체 433명 중 352명(81.2%)으로 늘어났다. 29명은 그외 지역에서 확인됐다. 경기 6명, 강원 5명,부산·서울·광주 각 3명, 충북·대전 각 2명, 울산·전남·전북·세종·제주 각 1명씩이다. 그간 청정 지역이던 강원, 대전, 세종, 울산마저도 확진자가 나왔다.

229명 중 대구 신천지증거장막(신천지) 집회와 관련된 환자는 146명이다. 이로써 대구 신천지 관련 환자는 231명으로 늘어 전체 확진자의 53.3%에 달했다.

사망자도 1명 추가돼 총 3명이 됐다. 41세 남성이 숨진 상태로 자택에서 발견돼 실시한 진단검사에서 ‘양성’ 판정이 나왔다. 경찰과 보건 당국은 정확한 사망 원인을 조사 중이다.

청도대남병원에서 발생한 사망자 2명의 사인은 코로나19로 확인됐고, 격리입원 치료 중인 2명의 상태가 에크모(체외막산소화장치·ECMO)나 인공호흡기 치료를 받을 만큼 위중한 상태다. 따라서 사망자는 더 늘어날 수 있다.

반면 중국 광둥성을 방문했던 가족(아들·며느리)와 함께 생활하다가 확진됐던 25번째(74세 여성, 한국 국적) 환자가 병이 완치돼 확진자 중 18번째로 격리해제 됐다.

천금주 기자 juju79@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