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1일 오후 경북 청도대남병원에 입원 중인 환자가 다른 병원으로 이송되고 있다. 연합뉴스

정부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을 막기 위해 공중보건의사들을 차출하고는 숙소를 자체 해결하라고 지시해 논란이 일고 있다. 의료진 숙소와 동선을 관리하지 않을 경우 이들이 슈퍼전파자가 될 수도 있다는 우려도 나온다.

23일 의학계 등에 따르면 보건복지부는 21일 오후 대구 인근 지자체와 일부 국·공립 병원에 “코로나19 확산상황 관련 대구광역시에서 공중보건의사의 지원업무를 긴급 요청한다”고 공문을 보냈다.

복지부는 이 공문에서 “코로나19 확산상황 관련 대구광역시에서 공중보건의사의 지원근무를 긴급요청하니 각 도별 배정인원에 따라 업무지원 명단을 21일까지 제출해 달라”며 “업무지원자들이 22일 오전까지 대구광역시청 8층 상황실로 집결할 수 있도록 협조해 주길 바란다”고 전달했다.

긴급 업무지원 요청 인원은 충청남도·북도에서만 각 15명씩 모두 30명이다. 이들은 대구 소재 보건소 등에 배치돼 코로나 의심환자 검사 등의 업무를 맡았다.

그러나 이 과정에서 정부가 공보의에게 숙소를 제공하지 않았다는 사실이 알려졌다. 22일 연세대학교 동문 커뮤니티인 세연넷에는 자신을 공보의라 주장하는 한 네티즌이 “각 국립병원마다 의료진들이 징발되어 대구에 와 보니 숙소도 안 잡아주고 알아서 하라고 했다”며 “그야말로 컨트롤 타워의 총체적 부재”라고 비판하는 글이 올라왔다.

세연넷에 올라온 게시물. 커뮤니티 캡처

23일 한 인터넷 커뮤니티에도 자신을 인천공항 검역소로 차출된 보건의라고 주장하는 네티즌의 비판글이 올라왔다. 그는 출입증을 인증하며 “군의관과 간호장교는 감염관리를 위해 공항 근처 숙소를 통으로 잡아서 1인 1실을 잡고 복귀 시점에 감염 여부 확인 검사를 진행하는데 공보의에게만 숙소를 지급하지 않았다”면서 “개개인이 다 따로 숙소를 잡았다가 감염된 후 근무지로 돌아가면 또 다른 ‘슈퍼 감염자’가 되지 않겠냐”고 지적했다.

그는 이어 “정부가 돈은 쓰기 싫으니 공중보건의사 데려다가 목숨값도 제대로 안 주고 막 부려먹는 중이다”라고 비판했다.

논란이 일자 당국은 집결 당일부터 근무가 가능한 공보의 등에게 우선적으로 숙소를 제공하겠다고 알렸다.

이홍근 인턴기자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