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 첫 사망자, 음압병상서 호흡곤란 뒤 숨져

대구 경북대병원 응급실. 연합뉴스

대구 첫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사망 여성(56)은 경북대병원 음압병동에서 호흡곤란 증세를 보인 뒤 숨졌다.

경북대병원은 23일 “음압병동에서 치료 중이던 50대 여성 확진자가 23일 오후 2시40분쯤 사망했다”고 밝혔다. 해당 여성은 확진 판정을 받아 치료 중이었다.

해당 환자가 코로나19에 따라 사망했다는 게 공식 확인되면 국내 5번째 코로나19 사망자가 된다.

오주환 기자 johnny@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