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단독]코로나19 확산 속 신천지 신도 기성교회 숨어들다 들통

적발되자 난동 부리기도


신천지예수교증거장막성전(신천지) 신도들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코로나19) 집단 감염이 확산되고 있는 가운데 신천지 신도가 기성교회 잠입을 시도하다 교역자들에게 적발됐다.

23일 경기 수원 A교회 관계자에 따르면 이날 주일 낮 예배에 신천지 신도 2명이 잠입했다 적발돼 쫓겨났다. 2명 중 1명은 본당 2층 뒤에서 교회 전도사에게 발각됐고, 나머지 1명은 입구에서 부교역자에게 정체가 탄로 났다.

해당 교회는 코로나19 감염이 전국적으로 확산되자 전날 임시 당회를 열고 등록 교인을 대상으로 주일 낮 예배만 드리기로 결정한 상태였다. 본당으로 들어가는 통로 역시 2곳 중 1곳을 폐쇄해 혹시 모를 신천지 신도들의 잠입을 대비하고 있었다.

교회 입구에서 신천지 신도를 잡아 낸 B 목사는 “처음 보는 40대 후반 남성이 다가오기에 등록교인인지 물었다. 그 남성이 ‘등록 교인은 아니지만 6개월 넘게 오래 다녔다’고 하더라”며 “‘죄송하지만 교회 방침상 등록 교인이 아니면 2주 후에 다시 와 달라’고 권했다. 그랬더니 화를 내고 욕을 하며 주먹으로 위협을 하더라”고 말했다. 해당 남성은 B 목사가 핸드폰을 들어 찍으려 하자 그대로 도망갔다고 한다.

B 목사는 “다른 1명은 2년 전 쯤 우리 교회 몇 번 왔었던 신천지 신도였다. 한동안 뜸했는데 오늘 왔더라”며 “우리 교회 오래 계신 전도사님께 들켜 쫓겨났다. 난동을 피우진 않았다”고 말했다. 그는 “주요 예배 취소, 등록 교인만 예배 참석 등의 조치들이 조금 과한 게 아닌가 싶었는데 오늘 이런 일을 겪으면서 ‘과한 것만은 아니다’는 생각이 들었다”고 말했다.

이밖에 대구 지역에선 교회 새벽 기도에 침투하려던 신천지 신도 2명이 입구에서 걸려 제지당하기도 했다. 대구 지역 C교회 관계자는 “교회 폐쇄 방침이 내려지기 전 새벽기도 시간에 신천지 신도 2명이 와서 쫓아낸 적이 있다”며 “주변 지역 교회에도 이 사실을 알렸고 함께 대처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앞서 온라인 커뮤니티 등을 중심으로 “이번 주는 신천지 예배에 참석하지 말고 일반 교회로 예배에 나가 코로나 전파 후 코로나가 신천지만의 문제가 아닌 것으로 만들어라”는 일명 ‘신천지 지령’이 퍼져 논란이 됐다. 신천지 측은 해당 내용은 가짜 뉴스라고 밝힌 바 있다.

황인호 기자 inhovator@kmib.co.kr
김지방 기자 fattykim@kmib.co.kr


더 보기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