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은 기사 내용과 무관합니다. 출처 연합뉴스

대구광역시 서구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코로나19) 방역 대책을 총괄하는 공무원이 신천지예수교증거장막성전(신천지) 신도였던 것으로 확인됐다. 해당 공무원은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자 이 같은 사실을 털어놓은 것으로 전해졌다.

권영진 대구시장은 24일 오전 정례브리핑에서 “대구 서구보건소 감염예방의학팀장 A씨가 23일 확진 판정을 받았다. 그는 신천지 신도로 확인됐다”고 밝혔다. 권 시장은 “현재 서구 보건소에서 함께 근무한 직원 50여 명에 대해서는 즉시 자가격리 조치하고 검체검사 중이다”며 “업무공백이 발생하지 않도록 대책을 마련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권 시장에 따르면 A씨는 서구 관할 코로나19 방역 대책 총괄을 맡고 있었다. 확진 판정을 받자 뒤늦게 자신이 신천지 신도임을 알렸다. 앞서 신천지 측은 대구 지역 신도 명단을 정부 측에 제공했다고 밝힌 바 있다. 누락된 명단도 있을 수 있다는 얘기다. A씨처럼 자신이 신도임을 숨기고 일상 생활을 이어가는 이들도 상당할 것으로 예상되면서 행정력을 동원해 신도 명단을 파악해야 한다는 요구도 빗발치고 있다 .

황인호 기자 inhovator@kmib.co.kr


더 보기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