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대구 서구보건소 감염 예방 업무 총괄 직원이 뒤늦게 대구 신천지증거장막 신도인 것으로 드러났다.

대구시는 24일 오전 정례브리핑에서 코로나19 추가 확진자로 드러난 서구보건소 A씨가 신천지 대구교회 교인이라고 밝혔다.

시는 지난 20일 질병관리본부에서 받은 제2차 신천지 대구교회 교인 명단에 A씨가 포함된 사실을 확인한 뒤 문자와 전화로 자가 격리 권고를 했다.

21일부터 자가격리를 시작한 A씨는 격리 첫날 오후 보건소에 연락해 자신이 신천지 교인이라는 사실을 알렸다.

22일 검체 검사를 받은 A씨는 이튿날 확진 판정을 받았다.

A씨는 격리 통보 전까지 정상적으로 업무를 했으며, 별다른 이상 증상은 보이지 않았던 것으로 전해졌다.

또 31번 환자가 참석했던 지난 9일과 16일 신천지 대구교회 예배에는 참석하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시는 A씨가 코로나19 확진자로 판명 나자 함께 근무한 직원 50여명을 즉시 자가격리 조치하고 검체 검사를 진행 중이다.

대구시 관계자는 “그동안 A씨는 자신에게 특별한 증상이 나타나지 않았기에 자가격리 대상자라고 생각하지 못했을 수도 있다”며 “그러나 신천지 교인 명단에 포함된 사실을 알고 즉각 후속 조치를 했다”고 말했다.

김준엽 기자 snoopy@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