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나우' 개발자 최형빈(왼쪽)군과 이찬형군. 연합뉴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국내외 현황을 알려주는 ‘코로나나우’(CoronaNOW)가 화제다.

‘코로나나우’는 질병관리본부 등이 제공하는 코로나19와 관련된 실시간 뉴스와 국내 확진자 수 등을 알려주는 사이트다. 존스홉킨스대학 CSSE, 텐센트 등 국외사이트를 분석해 전 세계 코로나 치사·완치율 정보도 제공한다.

코로나나우 웹사이트 개발자는 전문 프로그래머가 아닌 중학생들이다. 대구시 수성구 고산중학교 3학년 최형빈(16)·이찬형(16)군이 주인공이다. 이들은 지난 3일부터 일주일에 걸쳐 홈페이지와 앱을 만들었다. 인터넷 검색과 코딩 서적을 참고해 사이트를 제작했다고 한다. 이들은 사이트에 “우리가 만든 플랫폼이 보다 많은 사람들에게 좋은 영향력을 끼치고 싶다는 개발자의 의지에서 나온 아이디어”라고 소개했다.

코로나나우 웹사이트 캡처

코로나나우 하루 평균 접속량은 1500회 정도다. 최근 대구·경북지역에 코로나 의심·확진 환자가 급속도로 늘면서 평균 2000명 이상이 접속하고 있다. 앱 다운로드 수도 200회를 넘어섰다.

이들은 “해당 페이지 배너 광고로 창출한 수익금은 마스크를 구매해 지자체에 기부할 예정”이라고 전했다. 최형빈(16)군은 “마스크가 필요하지만 살 여력이 안 되는 사람들에게 기부하고 싶다”며 “사이트에 광고가 노출돼 불편하시더라도 더 많은 사람이 걱정 없는 하루를 보내기 위한 소중한 일이라고 양해해주시면 감사하겠다”고 말했다. 현재까지 모인 배너 수익금은 약 10달러(약 1만2100원) 뿐이지만 더 쌓이면 마스크를 구매할 예정이라고 한다.

네티즌은 ‘세상에 빛과 소금이 되시는 두분 바라는 일들이 모두 이루어 지길’ ‘대구 중학생들이 어쩜 이리 기특한 생각을 하고 유용한 앱을 만들었죠? 어른들이 미안하고 고마워요’ 등 응원과 찬사를 보냈다.

김유진 인턴기자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