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원희룡 지사 페이스북

원희룡 제주도지사가 신종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감염을 우려해 24일 ‘자발적 격리’에 들어갔다.

원 지사는 이날 오후 2시 도청 삼다홀에서 열린 도내 기관장 회의에 참석할 예정이었으나 이를 취소하고 도청 집무실에서 머물고 있다. 외부 활동을 자제하는 등 이동 동선을 최소화하기로 한 것이다.

원 지사가 이같은 결정을 한 계기는 그가 지난 20일 국회에서 열린 미래통합당 최고위원회에 참석해 심재철 원내대표 옆자리에 앉는 등 접촉한 사실이 확인됐기 때문이다.

앞서 심 원내대표는 지난 19일 국회 의원회관 4층 대회의시에서 열린 ‘문재인정부 사학혁신 방안 무엇이 문제인가?’라는 행사에서 하윤수 교총회장과 만났다. 그러나 이후 24일 오전 하 회장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으면서, 심 원내대표는 물론 원 지사까지 바이러스 전파 우려가 퍼진 것이다.

미래통합당 황교안 대표(오른쪽)와 심재철 원내대표가 20일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논의하고 있다. 왼쪽은 원희룡 최고위원. 연합뉴스

원 지사는 이날 페이스북에 “지난 20일 회의 전 제주 4·3특별법 국회통과를 위해 심 원내대표와 이야기를 나누기도 했다”며 “질병관리본부에서는 ‘심 원내대표가 발병 이전에 접촉한 것이어서 접촉자에 해당하지 않는다’고 발표해 가능성이 미약하지만 만약의 사태에 대비하기 위해 저는 미래통합당 최고위원들과 절차를 의논 중”이라고 밝혔다.

이어 “현재 집무실에서 대기하면서 외부활동을 중지하고 유무선 및 온라인 등을 통해 코로나19 대응을 총괄 지휘하고 있다”며 “추후 심 원내대표의 검사결과가 음성으로 나올 경우 즉각 업무에 정상적으로 복귀할 예정”이라고 했다.

도청 관계자는 “원 지사가 집무실에서 업무를 보고 있으며, 간부들이 코로나19 업무 추진 보고를 위해 최소한이지만 지사 집무실 출입도 하고 있다”며 “원 지사의 격리는 감염법상의 강제적 조치는 아니며 자발적으로 선제적인 격리를 진행하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 원희룡 지사 페이스북 글 전문

저는 지난 20일 미래통합당 최고위원회 회의 때 심재철 원내대표 바로 옆자리에 앉아 있었습니다.
또 최고위원회 회의 이전에는 제주4.3특별법의 국회통과를 위해서 심 원내대표와 특별법에 대한 이야기도 나눈 적이 있습니다.

그런데 언론 보도들을 보니 심 원내대표가 최고위원회 하루 전날인 지난 19일 하윤수 한국교원단체총연합회장과 행사장에서 의자 3개 건너에 앉아 있었는데, 하 회장이 오늘 오전 코로나19 확진자가 되었다고 합니다.

또 심 원내대표도 코로나19 검체 검사를 받았다고 합니다.

질병관리본부에서는 “심 원내대표가 발병 이전에 접촉한 것이어서 접촉자에 해당하지 않는다”고 발표해서 가능성이 미약하지만 만약의 사태에 대비하기 위하여 저는 미래통합당 최고위원들과 절차를 의논 중입니다.

현재 집무실에서 대기하면서 외부활동을 중지하고 유무선 및 온라인 등을 통해 코로나19 대응을 총괄 지휘하고 있습니다.

추후 심 원내대표의 검사결과가 음성으로 나올 경우 즉각 업무에 정상적으로 복귀할 예정입니다.

저를 걱정해 주시는 모든 분들께 깊은 감사를 전하며 이번 상황이 수습되는 대로 코로나19 차단 방역에 더욱더 매진하겠습니다. 감사합니다.

문지연 기자 jymoon@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