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천지 교회 아니다… ‘신천지 집단’으로 표기해야

24일 청와대 국민청원 올라와

청와대 국민청원 홈페이지 캡처

국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이 확산하면서 코로나19 확진자의 상당수가 신천지예수교증거장막성전(신천지) 관계자인 것으로 드러났다. 24일 청와대 국민청원에는 ‘신천지 교회의 명칭을 신천지 집단으로 해달라’는 청원이 올라왔다.

청원자는 “신천지는 교회가 아니다. 자칭 교회라 하며 예수의 이름을 선전용으로 악용하고 있으나 이번 코로나19 사태로 인해 신천지가 얼마나 폐쇄적인 집단이며 사이비적인 집단인지 보여줬다”고 주장했다.

또 “신천지 집단은 기존의 정통성 있는 교회를 무차별적으로 공격해 왔으며 수많은 교회의 교인들을 도적질해왔다”며 “가정이 해체되고 자살 및 최근에는 성을 이용하여 포교 활동하는 것이 드러났다”고 지적했다.

청원자는 모든 언론도 공식 명칭을 ‘신천지 집단’으로 명해달라고 요청했다.

기독교 내에서도 ‘신천지 교회’라는 명칭을 우려하고 있다. 경기도 과천 A교회 목사는 “신천지로 인해 기독교 전체가 피해를 보고 있다. 가정을 해체하는 반사회적 사이비 단체에 ‘교회’라는 표현을 쓰는 건 적절하지 않다”고 밝혔다.

김아영 기자 singforyou@kmib.co.kr


더 보기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