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드라이기로 코로나 소독?…“명백한 가짜뉴스”

SNS를 중심으로 떠도는 총장 명의 도용한 코로나19 예방법. 카카오톡 캡쳐

울산에 위치한 춘해보건대학교 총장 명의로 ‘코로나19 예방수칙’이 떠도는 것과 관련해 대학 측이 총장 명의를 도용한 가짜뉴스라고 밝혔다.

전국적으로 코로나19 피해가 확산되고 불안감이 증가하면서 24일 인터넷과 SNS를 중심으로 김희진 춘해보건대 총장 이름으로 된 게시물이 빠르게 퍼졌다.

자신을 춘해보건대 총장이자 가정의학과 전문의라고 소개한 글쓴이는 “확실하고 간단한 소독법을 알려주겠다”며 “코로나바이러스는 열에 가장 약하다. 온도가 30도만 되어도 활동이 약해지거나 죽는다. 따라서 실생활에서 헤어드라이기를 사용하면 된다”고 주장했다.

이어 “헤어드라이기는 온도가 70~80도까지 올라가기 때문에 외출 후 옷과 마스크, 목도리 등을 샤워시키면 된다”며 “그러면 바이러스가 모두 죽으니 걱정하지 말고 실행해 보라”고 말했다.

해당 글은 이날 오전부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등을 통해 갑자기 급속히 전파되기 시작했다.

공식입장문. 춘해보건대학교 홈페이지

그러나 춘해보건대학교 측은 공식 입장문을 내고 “춘해보건대학교 총장 명의를 도용해 각종 포털사이트와 SNS 등을 통해 무분별하게 전해지고 있는 ‘코로나19 예방수칙’은 사실이 아니다”라고 밝혔다.

이어 “총장이 해당 글을 작성한 사실이 없음을 명백히 알려드린다”며 “아울러 잘못된 정보가 유포되지 않도록 협조 부탁드린다”고 당부했다.

또 총장을 사칭한 가짜 뉴스에 대해 경찰에 수사 의뢰를 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김현경 인턴기자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