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주시 공식 홈페이지 공지

충북 청주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개인 택시기사 승객 중 현금 결제자 7명의 행방이 엿새째 묘연하다. 밀접 접촉자인 승객들이 확인되지 않으면서 지역사회 추가 감염이 우려된다.

청주시는 25일 오전 8시 기준 A씨(36) 택시의 총 결제 50건 중 43건을 확인했다고 밝혔다. 시는 24일까지 카드 결제 39건과 현금 결제 4건을 역학 조사해 동승자 10명 포함 총 53명을 자가 격리 조치했다.

하지만 현금으로 결제한 7명(동승자 제외)은 찾지 못하고 있다. 탑승 정보를 시청과 4개 보건소 홈페이지에 올리고 시민 안내 문자까지 발송하고 있지만 연락이 닿지 않는 상태다. 24일까지도 1명의 신원을 추가 확인하는 데 그쳤다. 현금 결제 탑승자를 찾는 데엔 자진신고 외 별다른 방법이 없어 시민들의 협조가 필요하다.

지난 18일 발열(37.5도 이상) 증상을 보인 A씨는 지난 19~20일 마스크를 쓴 채 운전대를 잡았다. 그는 19일 오전 8시17분부터 오전 9시15분까지, 20일 오전 9시부터 21일 오전 0시57분까지 두 차례에 걸쳐 택시 운행을 했다.

청주 청원구 율량동 아파트에 거주하는 A씨는 21일 오후 4시25분쯤 부인 B씨(35)와 함께 보건소에 코로나19 검사를 의뢰, 22일 0시쯤 충북도보건환경연구원으로부터 확진 판정을 받았다. A씨 부부는 현재 청주의료원 음압병실에서 치료 중이다.

보건 당국은 A씨 부부의 접촉자와 택시 승객 총 142명을 24일까지 확인, 자가격리했다. 이들 중 의심 증상자는 없는 것으로 전해졌다.

청주시 공식 홈페이지 공지

아래는 A씨 택시 승객 중 신원 미확인자. 25일 오전 9시 청주시 공식 홈페이지 공지 기준. 이중 1명의 신원은 24일 확인됐다.

현금 결제(승차장소~하차장소)

△20일 오전 10시30분 수곡동 청남로 2028번길~오전 10시36분 육거리시장 버스승강장
△20일 오전 10시50분 봉명로 237번길~오전 10시53분 대한목욕탕 인근
△20일 오전 11시5분 개신동 스마일가정의학과의원~오전 11시16분 복대동 복대지구대 인근
△20일 오후 6시54분 봉명동 두진하트리움 아파트~오후 7시5분 흥덕구청 인근
△20일 오후 8시51분 모충동 우리마트 인근~오후 8시55분 산남주공2단지 인근
△20일 오후 10시13분 복대동 촌골 앞~오후 10시27분 북부터미널
△20일 오후 10시31분 상당사거리~오후 10시36분 우암초교 뒤편
△21일 오전 0시15분 복대동 덕일아파트 인근~21일 오전 0시17분 충대정문오거리 인근

박세원 기자 one@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