복부팽만 증세 보이던 68세 여성 환자, 대구 신천지 확진자와 접촉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9번째 사망자가 대구에서 발생했다. 사망자는 대구 신천지증거장막 확진자와 접촉했던 것으로 확인됐다.

25일 보건당국에 따르면 24일 오후 3시10분쯤 칠곡경북대병원 음압병동에서 치료 중이던 여성 환자 A(68)씨가 급성 호흡 부전으로 숨을 거뒀다.

정은경 중앙방역대책본부장은 “9번째 사망자는 대구 신천지증거장막(에서 확인된) 확진자의 접촉자로 현재 분류가 된 상태”라고 말했다.

정 본부장은 “사망 원인과 감염 경로에 대해서는 추가 조사를 진행 중”이라고 덧붙였다.

그는 지난 23일 복부 팽만 증상으로 이 병원 응급실을 통해 입원했다.

다음날인 24일부터 폐렴 증세를 보여 코로나19 검사를 받았다. 양성 판정은 사후인 24일 오후 9시쯤 나왔다.

숨진 A씨와 관련해 확인된 기존 기저질환은 없으나 숨지기 전 심한 호흡 곤란을 호소했던 것으로 전해졌다.

A씨가 확진 판정을 받으면서 칠곡경북대병원은 병원 응급실을 이날 오전 11시 50분부터 폐쇄했다.

병원 관계자는 “응급실에서 A씨와 접촉한 의료진이 있다고 한다"며 "방역과 환자·의료진 자가격리를 위해 응급실 운영을 당분간 중단하기로 했다”고 말했다.

김준엽 기자 snoopy@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