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명성교회 전경. 연합뉴스

국내 대형교회 중 하나로 꼽히는 서울 강동구의 명성교회 부목사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명성교회 측은 25일 “이 교역자의 집에 잠시 머물렀던 지인의 자녀 1명도 함께 양성 판정을 받았다”며 이같이 밝혔다.

명성교회에 따르면 이 목사는 신도 5명과 지난 14일 경북 청도의 대남병원 농협 장례식장에서 열린 교인의 가족 장례식에 참여한 뒤 당일 상경했다.

이후 청도 등 경북 지역에서 코로나19가 광범위하게 발생하자 21일 보건소를 찾았고, 보건소 요청에 따라 자가격리에 들어갔다.

이 목사와 지인의 자녀는 확진 전까지 심한 증세를 보이지는 않았다.

함께 코로나19 검사를 받은 목사의 가족과 신도 등 7명은 음성 판정이 나왔다.

목사는 확진 판정을 받기 전인 16일 일요일 오후 예배에 참석한 것으로 조사됐다. 당일 오후 1시30분에 있었던 예배에는 이 교회 교역자와 신도 등 약 2000명이 참석했던 것으로 잠정 파악돼, 교회 내에서 추가 확진자가 나올 가능성이 커졌다.

명성교회 측은 해당 목사가 예배당 교역자석에서 40~50명의 다른 교역자들과 예배를 본 것으로 확인했다. 이에 따라 교회의 모든 시설을 폐쇄하고 다음 달 1일을 포함해 당분간 주일 예배를 열지 않기로 했다.

또, 교회 자체적으로 TF(태스크포스)를 꾸려 확진자 2명의 접촉 동선 등을 확인하는 한편 교회 전체 교역자 약 80명에게 코로나 검사를 받도록 했다.

‘김삼환-김하나’ 부자 목사 세습 문제로 한동안 시끄러웠던 명성교회는 국내 대형 교회 중 하나로 평가된다. 개신교계에서는 재적 교인이 1만명 이상일 경우 대형교회로 분류하는데, 명성교회에 등록된 교인은 8만명 정도다. 매주 교회를 나오는 출석교인은 6만명가량인 것으로 전해졌다.

박은주 기자 wn1247@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