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트에서 마스크 구매를 위해 줄서있는 시민들의 모습. 뉴시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으로 마스크 품귀현상이 심화됨에 따라 정부가 마스크 수출을 제한하고 의료용 마스크에 대해서도 생산·판매 신고제를 시행하기로 했다.

식품의약품안전처는 ‘마스크 및 손소독제 긴급수급조정조치’를 26일 오전 0시부터 오는 4월 30일까지 한시적으로 시행한다고 25일 밝혔다.

이번 조치는 재정·경제상 위기, 수급조절 기능이 마비돼 수급조정이 불가피한 경우 공급·출고 등에 대한 긴급수급 조정조치를 내릴 수 있다는 ‘물가안정에 관한 법률’ 제6조에 따른 것이다.

이에 따라 26일부터 마스크 판매업자의 수출이 원칙적으로 금지되고 생산업자도 당일 생산량의 10% 이내로 수출이 제한된다.

이어 마스크 생산업자는 당일 생산량의 50% 이상을 우정사업본부, 농협중앙회 및 하나로마트, 공영홈쇼핑 및 중소기업유통센터 등 공적 판매처로 출고해야 한다.

이의경 식약처장이 25일 세종시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정례브리핑에 참석해 브리핑하는 모습. 연합뉴스

이날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정례 브리핑에서 이의경 식약처장은 “현재 국내 마스크 생산은 1일 1100만개로 2주 전보다 2배 증가했지만 원활한 공급에 차질이 있다”며 “해외 수출 물량을 제한해 국내 유통되는 물량으로 전환하겠다”고 밝혔다.

또 정부는 의료기관에서 수술용 마스크 부족 현상이 일어남에 따라 보건용 마스크와 손소독제를 대상으로 시행 중인 생산·판매 신고제를 수술용까지 확대 적용하기로 했다.

수술용 마스크 생산업자는 일일 생산량과 국내 출고량, 수출량, 재고량을 식약처에 신고해야 한다. 또 판매업자는 같은 날 동일한 판매처에 1만개 이상의 수술용 마스크를 판매하는 경우 판매가격, 판매 수량, 판매처를 신고해야 한다.

이 처장은 “정부는 이번 조치를 통해 마스크 대란, 줄서기가 반드시 사라지도록 모든 역량을 총집결해 해결하겠다”고 강조했다.

김현경 인턴기자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