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양대에 설치된 이동형 격리시설이다. 연합뉴스

한양대가 유동인구가 많은 학교 내부공간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중국인 유학생 유증상자를 격리할 ‘이동형 격리시설’을 설치한 것을 두고 반발이 커지고 있다.

한양대는 24일 오후 서울 성동구청과 함께 교내에 캠핑카 형태의 이동형 격리시설을 설치했다. 2월 말부터 중국인 유학생들이 대거 입국하기 때문이다. 중국인 유학생들 중 코로나19 유증상자가 나오면 확진 판정이 나오는 대기시간 약 10시간 동안 이동형 격리시설에 발 빠른 격리 조치를 한다. 한양대와 성동구는 7차례 합동회의를 열고 이 같은 대응책을 마련했다고 한다.

문제는 해당 이동형 격리시설의 위치다. 이동형 격리시설은 한양대 학생회관 뒤편 주차장에 마련돼있다. 학생회관은 학생들의 왕래가 많은 장소다. 이 때문에 한양대 학생들은 “학생들의 안전을 고려하지 않은 조치”라며 반발하고 있다

한양대 대학원에 재학 중인 이모씨는 매일경제에 “인근 병원이나 선별진료소 등 의료공간이 아닌 학교 내에 왜 격리시설을 설치했는지 의문”이라고 밝혔다.

온라인 커뮤니티에서도 논란이 한창이다. 한 네티즌은 ‘한양대 격리시설 실화냐 ㅋㅋ’라는 제목의 글을 올려 해당 사건을 비판했다. 네티즌은 “가이드라인 없이 무책임하게 대학에 떠넘긴 정부가 1차 책임이다” “격리 없는 격리시설이다” “지하철역 근처인데 억장이 무너진다”라는 댓글을 남기며 한양대 측의 결정에 불만을 드러내고 있다.

한양대 커뮤니티에는 “한양대 내 격리시설 위치 선정에 대해 강력하게 항의한다는 내용의 민원을 접수했다”는 재학생의 글도 올라온 것으로 전해졌다.

한양대 측은 “학교의 독단적 판단이 아닌 구청과의 협의를 통해 결정된 사항이며 구청 측에서 빠른 조치와 접근성을 고려한 것으로 보인다”고 해명했다.

김유진 인턴기자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