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대통령은 여당에서 나온 ‘봉쇄’ 발언에 대해 직접 두 차례나 해명했다. 문 대통령은 25일 오후 대구시청에서 열린 ‘코로나19 대응 대구지역 특별대책회의’에서 “오늘 아침 고위 당정협의회 결과 브리핑에서 ‘최대한의 봉쇄 정책을 시행한다’는 표현이 있었으나 지역적인 봉쇄를 말하는 것이 아니고 전파와 확산을 최대한 차단한다는 것임을 분명히 밝힌다”며 “오해의 소지가 있었던 것 같아서 다시 한번 해명 말씀을 드렸다”고 말했다.


앞서 문 대통령은 대구를 방문하기 직전에도 “‘최대한의 봉쇄정책’을 시행한다는 표현이 있으나, 이는 지역적인 봉쇄를 말하는 것이 아니라 코로나19 전파와 확산을 최대한 차단한다는 뜻임을 분명히 밝히라”고 강민석 청와대 대변인을 통해 지시하기도 했다.

문 대통령이 여당 대변인의 발언을 직접 바로 잡은 것은 이례적이다. 청와대 관계자는 “‘봉쇄’라는 단어 하나가 자칫 대구 민심을 자극할 수 있기 때문에 대통령이 직접 두 차례나 설명한 것”이라고 전했다.

임성수 기자 joylss@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