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대통령이 지난 9일 오후 충남 아산 온양온천 전통시장에서 한 상인과 인사를 나누고 있다.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 앞에서 “거지 같다”는 표현을 썼던 반찬가게 사장이 악성 댓글과 협박 전화를 한 불특정 다수를 경찰에 고소했다.

25일 시민단체 ‘시민과 함께’에 따르면 반찬가게 사장 A씨는 전날 문 대통령 지지자 등 다수의 성명불상자를 모욕과 업무방해 혐의로 충남 아산경찰서에 고소했다. 이 단체는 경찰에 A씨에 대한 신변 보호도 요청했다.

시민단체 측은 “A씨를 향한 악플에는 입에 담기 힘든 욕설이나 소상공인 비하 발언, 위치를 알려주면 찾아가겠다는 등 사실상 협박에 해당하는 표현들도 있다”며 “밤낮을 가리지 않고 걸려오는 전화와 폭언, 음성메시지로 A씨는 극심한 공포에 시달리고 있다”고 설명했다. .

이어 “휴대전화로 걸려오는 모든 전화를 받지 못하게 되면서 주문 접수 등 반찬가게 운영에도 큰 장애가 발생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시민단체 측은 “A씨가 누려야 할 일상의 평온과 사업할 권리를 파괴하지 말 것을 엄중하게 경고한다”면서 “아산경찰서의 상급청인 충남경찰청의 사이버수사대는 물론 검찰에도 수사에 필요한 지원과 최대한 신속하고 엄정한 수사 진행을 요청한다”고 강조했다.

또 “A씨가 운영하는 가게인 온양전통시장 소재 ‘채움먹거리’를 사칭하는 행위도 하지 말아 주실 것을 부탁드린다”고 밝혔다.

앞서 A씨는 지난 9일 충남 아산 전통시장을 방문한 문재인 대통령이 “(경기가) 좀 어떠세요”라고 묻자 “거지 같아요. 너무 장사 안 돼요”라며 “어떻게 된 거예요. 점점… 경기가 너무 안좋아요”라고 답했다가 일부 문 대통령 지지자들로부터 비난을 받았다.

지난 19일 강민석 청와대 대변인이 언론 브리핑에서 밝힌 바에 따르면 문 대통령은 해당 반찬가게 사장이 비난을 받는 것에 대해 “안타깝다”는 뜻을 전한 것으로 알려졌다. 문 대통령은 “A씨가 장사가 안된다는걸 쉽게, 소탈하게, 서민적으로 한 표현”이라며 “당시 분위기가 나쁘지 않았고 전혀 악의가 없었다”고 말했다.

박실 인턴기자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