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스라엘 정부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과 관련, 한국인에 대해 입국 금지 조치를 내린 가운데 현지 공항에서 발이 묶였던 국민들이 25일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귀국하고 있다. 연합뉴스

꼬리 날개 부분에 이스라엘 국기가 선명하게 새겨진 이스라엘 항공 LY063편 1대가 25일 오전 9시 인천공항에 도착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로 이스라엘에서 조기 귀국한 한국인 여행객 221명을 태운 여객기였다.

전세기 착륙과 동시에 국립 인천공항 검역소 등 관계기관 직원 20여명의 움직임이 분주해졌다. 잠시 뒤 인천공항 제1여객터미널 입국장 49번 게이트로 성지순례를 다녀온 여행객들이 모습을 드러냈다. 대부분 50대 이상의 중년들이었다.

모두 마스크를 착용한 이들은 장시간 비행과 현지에서의 격리 등으로 지쳤는지 피곤한 기색이 역력했다. 이들은 검역소 직원들이 건네준 건강상태질문서를 들고 인근에 마련된 작성대와 벤치에 자리를 잡았다. 이후 각자 여권을 확인하며 질문서를 작성했다.

검역소 한 관계자는 “이스라엘은 현재 코로나19 청정구역이기 때문에 중국과 같은 오염지역 대상은 아니어서 특별검역은 필요치 않다”고 설명했다. 이어 “다만 이스라엘 정부가 마련한 전세기에 탑승하다 보니 입국자 정보 확인 차원에서 귀국 이후 국내 거주지 확인 등에 따라 건강상태 질문서는 받고 있다”고 덧붙였다.

건강상태질문서 작성을 마친 이들은 검역대를 차례대로 통과한 뒤 인천공항 관계자의 안내에 따라 중국 심사 전용 심사대로 이동했다. 그러자 일부 승객 사이에서 원성이 터져 나왔다. 한 승객은 “우리를 마치 코로나19에 걸린 사람 취급하는 것이냐”고 항의했고, 공항 직원은 “이스라엘에서 귀국한 승객들을 위해 입국심사대만 이용하는 것일 뿐”이라며 이해를 부탁했다.

실제 이날 이스라엘에서 입국한 승객들은 중국에서 입국하는 승객들과는 달리 모바일 자가진단 앱 설치와 전화 확인 등은 거치지 않고 입국심사에 들어갔다.

이스라엘 현지 공항에서 발이 묶였던 우리 국민들을 태운 이스라엘 전세기가 25일 인천국제공항에 도착해 있다. 연합뉴스

이날 이스라엘에서 입국한 한 성당 신부는 “(주이스라엘 한국)대사관에서 마련한 숙소에서는 숙소 주인들이 (우리 여행객을) 안 받겠다고 (거부)해서 공항에서 노숙한 사람도 있다”고 전했다.

인천 교회에서 성지순례를 다녀왔다는 연모(68·여)씨는 “(성지순례는) 3일밖에 못했다”면서 “갑자기 선상 콘서트 하는 배부터 취소됐고, 호텔 방에서 하루 격리됐지만 (이스라엘 정부가) 식사도 배달해줘 고마웠다. 하지만 식사를 배달하는 현지인들이 자기들끼리 침을 뱉는 흉내를 내는 통에 매우 당황스럽고 불쾌했다”고 당시 상황을 전했다.

한 여성 성지순례객은 현지 상황에 대해 “(한국인은) 여행 못 한다”며 “음식점과 호텔 다 예약하고 갔지만 입장이 거부됐다”고 말했다. 그는 “다행히 일정 막바지여서 귀국 전날 공항 인근에 마련된 큰 강당에서 하루를 묵고 전세기에 탑승했다”고 했다.

또 다른 여성 승객은 “23명의 일행과 이스라엘을 찾았다. 현지 상황은 매우 좋았고 일정도 많이 남아 있어 오기 싫었지만 이스라엘 정부에서 일방적으로 귀국시켰다”고 주장했다. 그는 “한국에서 코로나19에 감염된 순례객들이 이스라엘로 온 것이 문제였다”고 지적했다.

이스라엘 현지 공항에서 발이 묶였던 한국인 관광객들이 25일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귀국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스라엘 정부는 조기 귀국을 희망하는 한국인을 위해 임시 항공편 2대를 제공했다. 우선 1차 항공편은 24일 오후 4시(현지시간) 이스라엘 텔아비브 인근 벤구리온 공항에서 한국인 221명을 태우고 이륙해 한국시간으로 25일 오전 9시 인천공항에 도착했다.

2차 항공편은 현지시간으로 24일 오후 10시 인천공항을 향해 출발했다. 한국시간으로 25일 오후 3시쯤 도착, 이날 두 편의 전세기를 통해 입국한 한국인 여행객은 400여명이다.

외교부 당국자는 이스라엘 정부가 마련한 1·2차 전세기 외에 “26일 한 대 더 도착한다”며 4차 전세기 여부에 대해서는 “필요 시 추가 운행될 것”이라고 말했다.

앞서 이스라엘은 22일 오후 7시30분쯤 이스라엘 텔아비브에 도착한 대한항공 KE957편 탑승 한국인 여행객 130여명의 입국을 사전 예고 없이 불허했다. 이어 다음 날인 23일 한국·중국·홍콩·마카오·태국·싱가포르·일본에 최근 14일 이내 방문한 외국인의 입국 금지를 공식 발표했다.

이에 따라 1·2차 전세기 운행 비용은 이스라엘 정부가 전액 부담한다. 이스라엘 정부는 한국 정부와 사전 협의 없이 입국 금지 조치를 취한 만큼 비용을 전액 부담하기로 한 것으로 전해졌다.

박은주 기자 wn1247@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