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시스(왼쪽), 연합

정은경 질병관리본부장이 머리카락을 더 짧게 잘랐다. 머리 감을 시간도 아끼겠다는 의지라고 한다.

정 본부장은 24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관련 정부 중앙방역대책본부 정례 브리핑에 짧은 단발로 등장했다. 기존에도 옷깃에 머리카락이 닿는 정도였으나 이날은 뒷머리를 더 짧게 친 모습이었다.

정부가 전날 감염병 위기 경보를 최고 단계인 ‘심각’으로 격상하면서 머리를 다듬었다는 이야기가 나온다. 정 본부장은 “이제부터는 머리 감을 시간도 아껴야 한다”고 말한 것으로 전해졌다.

정 본부장은 매일 브리핑을 통해 코로나19 상황을 전하고 있다. 브리핑을 시작했던 한 달 여 전에 비해 흰머리가 부쩍 늘어났고 얼굴도 눈에 띄게 핼쑥해졌다. 매일 수척해지고 있지만 차분하면서 성실하게 대응하고 있다는 평이 나온다.

이같은 여론에도 정 본부장은 담담한 모습이다. ‘질본 인력이 체력적으로 버틸 수 있느냐’는 질문을 받고는 “방역대책본부 직원들이 업무 부담이 크기는 하지만 잘 견디고 잘 진행하고 있다”며 “그정도 답변드리겠습니다”고 말했다. ‘1시간도 못 잔다는 이야기가 있다’는 물음에는 “1시간 보다는 더 잔다”고 전했다.

정 본부장은 방역 업무에 집중하면서 시간을 쪼개고 있다. 매일 오후 2시 사이에 시작하는 브리핑 장소도 지난 11일부터는 질본이 있는 충북 오송으로 바꿨다. 원래는 질본에서 차량으로 30분가량 떨어진 정부세종청사 보건복지부에서 했다. 감염병 위기 경보를 ‘심각’ 단계로 격상한 24일부터는 브리핑 시간도 20분 단축했다. 정 본부장을 포함해 질본 과장급 이상은 대부분 긴급상황센터에서 비상체제를 가동하고 있다.

정 본부장은 1965년생으로 서울대 의대에서 보건학 학사와 석사를 받았다. 예방의학 분야 박사 학위도 있다. 2015년 메르스 사태 당시 질본 질병예방센터장을 맡았고 사태 종료 후 징계를 받았다. 당시 대다수 의사가 징계를 받았다. 이 과정에서 많은 의사가 질본을 떠났지만 그는 자리를 지켰다.

박민지 기자 pmj@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